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썸씽' 임상아 고백, "10년간 맨날 울었다" 이혼 사연 들어보니

‘임상아’ ‘썸씽’. [사진 SBS ‘열창클럽 썸씽’ 캡처]




디자이너 임상아(41)가 남편과 10년간의 결혼생활에 대해 말문을 열었다.



9일 방송된 SBS ‘열창클럽 썸씽’에서는 배우들과 방송인이 가수들과 함께 콜라보레이션 무대를 꾸미는 내용이 전파를 탔다.



임상아는 “남편이 이제는 전 남편이 됐는데 좋은 사람이었는데 결혼생활을 짧고 굵게 했다. 10년을 해서 짧은 것도 아니다”며 운을 뗐다.



이어 “사람들이 현지인과 결혼해서 도움도 많이 받았다고 말하는데 그런 게 없었다. 절대 그런 게 없었다. 위로받지 못해서 맨날 울고 그랬다”고 말했다.



임상아는 “딸은 엄마하고 아빠하고 정확하게 반반씩 산다. 아이가 오는 날이 정해져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썸씽’은 한 사람의 인생과 그 인생을 함께한 음악, 노래로 시청자와 교감하는 2부작 프로그램으로 10일 오후 8시 40분에 2부가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임상아’ ‘썸씽’. [사진 SBS ‘열창클럽 썸씽’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