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소트니코바 근황, 후덕해진 모습에 ‘깜짝’ 어쩌다 저렇게…





 

2014 소치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금메달리스트 아델리나 소트니코바(18·러시아)의 근황이 화제다.



8일(현지시간) 러시아의 통신사 R-스포르트는 “소트니코바가 휴식기에 스케이팅 기술을 개선하고 싶었으나 대단한 성과는 없었다”며 “우선 올림픽의 여운에서 벗어나 예전 기량의 회복을 목표로 삼고 있다”고 보도했다.



소트니코바는 “하고 싶다고 해서 모든 것이 갑자기 되진 않는 법이다”며 “돌아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세부적으로는 모두 회복했거나 회복하는 중이거나 아직 그러지 못한 차이가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소트니코바는 “예전의 기량으로 돌아가는 것은 매우 어렵다. 어느 순간 회복에 대한 희망이 사라졌다”며 “특히 피로가 누적되면 힘들다. 웬만하면 그러지 않으려고 하나 가끔은 집에 도착하자마자 침대 위에 털썩 눕기도 한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소트니코바 근황’ [사진 소트니코바 인스타그램]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