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애플 '아이폰6' 공개…"역사상 가장 진보적인 제품" 잡스 뜻 버리나?

‘아이폰6’ ‘애플’. [사진 애플 홈페이지]
 





애플의 ‘아이폰6’ ‘아이폰6 플러스’ ‘애플워치’가 공개된 가운데, iso8 정식버전이 눈길을 끈다.



애플은 9일 오전 10시(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플린트센터에서 새로운 스마트 기기 ‘아이폰6’ ‘아이폰6 플러스’ ‘애플워치’를 공개했다.



이날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된 가운데 애플의 팀 쿡 최고경영자(CEO)가 애플 홈페이지(http://www.apple.com/live/) 생중계를 통해 공개된 아이폰6의 가장 큰 변화는 예상대로 확대된 화면 크기였다.



아이폰6의 화면 크기는 각각 4.7인치와 5.5인치인 2종류였다. 화면 규모가 3.5~4인치인 기존 아이폰보다 커진 모습이다. 또한 두께는 4.7인치가 6.9㎜, 5.5인치는 7.1㎜다.



쿡 CEO는 “이번에 새로 출시되는 아이폰6는 새로운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탑하고 있다”며 “아이폰 역사상 가장 큰 진보를 이룬 제품”이라고 말했다.



애플은 이로써 삼성전자 등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이 장악해온 대화면 스미트폰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게 됐다.



이는 애플의 창업자이자 스마트폰의 창시자인 스티브 잡스가 생존 당시 스마트폰은 한 손으로 조작할 수 있어야 한다며 작은 화면을 고집해온 전략을 크게 수정한 것이다.



이날 아이폰6 발표 직후인 10시27분 현재 뉴욕증시에서 애플의 주는 전장대비 0.89% 오른 99.27달러를 기록 중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아이폰6’ ‘애플’ ‘애플워치’. [사진 애플 홈페이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