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이돌보미' 예산 없어 곳곳 중단

보험회사 콜센터에서 일하며 두 돌이 채 안 된 딸을 키우는 이모(34·경기도 부천)씨는 올해 1월부터 하루에 10시간씩 정부의 ‘아이돌보미’ 서비스를 받아왔다. 원래 비용은 월 110만원 정도지만 이씨는 35만원만 부담하면 됐다. 하지만 지난달 시에서 “9월부터는 예산이 없으니 110만원을 다 내든지 아니면 어린이집을 알아보라”는 전화를 받았다. 이씨는 “갑자기 ‘폭탄’을 맞은 기분이다. 어린 딸을 어디에 맡겨야 할지 당황스럽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예측 실패 … 연말까지 20억 구멍
지난달부터 서울·경기 등 축소 운영

 정부의 아이돌보미 사업이 예산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아이돌보미 서비스는 만 12세 이하 자녀를 둔 맞벌이 가구가 연 최대 720시간(종일제는 월 240시간)까지 이용할 수 있다. 비용은 소득에 따라 시간당 1250~5500원이다. 지난해 5만1393가구가 이용했다. 하지만 지난달부터 서울과 경기도, 전북·충북 등 다수 지자체가 예산 부족으로 서비스를 중단하거나 축소했다. 전북 전주시 오영인 여성가족과장은 “지난 7월부터 가구당 서비스 이용시간을 월 60시간에서 40시간으로 줄여 운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처럼 아이돌보미 사업에 구멍이 생긴 건 정부가 수요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탓이다. 게다가 올해부터 시작된 돌보미 4대 보험 가입 등의 비용도 급격히 늘어났다. 여가부는 연말까지 국비 20억원 정도가 부족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박동혁 여가부 가족지원과장은 “4분기(10~12월)에는 지자체별로 수요를 다시 따져 예산을 재배정할 계획”이라며 “추후 아이돌보미 대기시스템 제도를 마련해 정확한 수요 예측이 가능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혜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