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 딸과 결혼하려면 기업 고위직 물러나라"

시진핑 국가주석이 일으킨 반부패 바람으로 중국의 전직 국가 지도자들 가족의 권력·부 세습이 도마에 오른 가운데 후진타오(胡錦濤) 전 국가주석의 처신이 화제가 되고 있다. 전 후 전 주석이 11년 전 외동딸과 결혼하려는 예비 사위를 기업 고위직에서 물러나도록 한 일을 밍징왕(明鏡網) 등 중문 매체들이 소개했다.



후진타오 처신, 11년 만에 주목

 이에 따르면 후진타오의 딸 후하이칭(胡海淸·42)과 그 남편 마오다오린(茅道臨·51)은 11년째 미국에서 은둔생활 중이다. 이들은 하이칭이 칭화(淸華)대를 졸업하고 경영학석사(MBA) 과정을 밟던 1998년 만나 사랑에 빠졌다. 상하이의 명문 자오퉁(交通)대를 나온 마오는 당시 이미 촉망 받던 금융인이었다. 99년 중국 최대 포털사이트 신랑왕(新浪網)의 최고운영책임자(COO)로 취임했고 경영 능력을 인정받아 2001년엔 최고경영자(CEO)가 됐다.



 딸의 연애 사실을 알게 된 후진타오는 교제는 인정했지만 마오의 고위직 신분을 못마땅해 했다.



 국가주석이 된 2003년 후진타오는 ‘재계를 떠나지 않으면 결혼할 수 없다’고 예비 사위에게 최후통첩을 보냈다. 당시 40세 한창 나이였지만 마오는 결국 결혼을 택했다.



이충형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