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상 문턱서 일단정지 … 놀랍다, 코트의 '마라톤맨'

일본의 니시코리 게이가 US오픈에서 돌풍을 일으켰다. 세계 1위 노바크 조코비치를 비롯해 톱랭커들을 잇따라 격파해 아시아 남자선수로는 처음으로 메이저 대회 준우승을 차지했다. 사진은 칠리치와의 결승전에서 공을 받아내고 있는 니시코리. [뉴욕 AP=뉴시스]


일본의 테니스 왕자 니시코리 게이(25). 비록 US오픈 정상에 오르진 못했지만 스탠드를 가득 메운 수천 여명의 팬들은 모두 일어나서 그의 도전에 박수를 보냈다.

US오픈 돌풍 일본인 니시코리
끈질긴 투혼으로 체격 열세 극복
준결서 세계 1위 조코비치 꺾어





 9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빌리진 킹 국립 테니스코트에서 열린 US오픈 테니스 남자 단식 결승전.



 준결승에서 세계랭킹 1위 노바크 조코비치(27·세르비아)를 물리치는 파란을 일으켰던 니시코리와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33·스위스·3위)를 꺾고 올라온 마린 칠리치(26·크로아티아·세계 12위)가 푸른색 코트 위에 마주섰다.



 두 선수의 경기는 마치 ‘다윗’과 ‘골리앗’의 대결처럼 보였다. 키가 1m78cm인 니시코리는 자신보다 키가 20cm나 큰 1m98cm의 거한 칠리치를 맞아 선전했지만 결국 0-3(3-6, 3-6, 3-6)으로 져 준우승을 차지했다. 아시아 선수가 메이저 남자 테니스 대회 결승전에 오른 건 니시코리가 처음이다. 중국계 마이클 창(42)이 1989년 프랑스 오픈에서 우승하는 등 그랜드 슬램의 위업을 달성했지만 창의 국적은 미국이었다. 창은 특히 올해 초부터 니시코리의 코치를 맡아 눈길을 끌었다. 그는 이번 대회 기간 경기장에 나와 니시코리를 응원했다. 니시코리는 “나를 지도해 준 코치 마이클 창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대회를 앞두고 니시코리를 주목하는 이는 아무도 없었다. 그러나 8강전에서 호주 오픈 단식 우승자인 스탄 바브링카(29·스위스)에 3-2로 역전승을 거두자 그에게 일제히 스포트라이트가 쏠렸다. 바브링카와의 8강전은 무려 4시간 19분간의 혈전이었다. 현지 시각으로 새벽 2시26분에 경기가 끝나자 모두들 그의 투혼에 박수를 보냈다. 미국 언론은 첫 세트를 내준 뒤에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역전승을 일궈낸 그에게 ‘마라톤 맨’이라는 별명을 붙여줬다.



 이변은 거기까지인 줄 알았다. 그러나 ‘마라톤 맨’ 니시코리의 돌풍은 멈추지 않았다. 니시코리는 준결승에서 조코비치마저 3-1로 물리치고 아시아 남자 선수 최초로 메이저대회 결승에 올랐다. 일본 열도는 흥분의 도가니에 빠졌다. 일본 언론은 니시코리의 활약을 연일 대서특필했고, 대회를 독점 중계한 일본 위성채널 ‘와우와우(WOWOW)’엔 신규 가입자가 줄을 이었다.



 예상과 달리 결승전은 1시간54분 만에 허무하게 끝났다. 8강전과 준결승에서 3~4시간씩 접전을 펼친 탓에 힘이 빠졌는지 니시코리는 특유의 끈질긴 플레이를 펼치지 못했다.



 이날 승부를 가른 건 칠리치의 강력한 서비스였다. 니시코리는 시속 200㎞를 넘나드는 칠리치의 서비스 앞에서 맥을 못 췄다. 결국 칠리치에게 서브에이스를 17개나 허용했다. 올해 칠리치와의 두 차례 대결에서 모두 승리를 거뒀던 니시코리였기에 아쉬움은 더 컸다.



 니시코리는 “최선을 다했지만 오늘은 나만의 테니스를 할 수 없었다. 메이저 대회 첫 우승을 이루지 못해 아쉽지만 다음에 꼭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비록 우승하진 못했지만 니시코리는 아시아 테니스의 가능성을 보여줬다. 2009년 팔꿈치 수술을 받고 슬럼프에 빠지기도 했지만 그는 파워 대신 테크닉으로 무장해 다시 일어섰다. 이번 대회에서도 스트로크 강약을 자유자재로 조절하는 영리한 플레이로 상대를 괴롭혔다. 이기기 어려운 세트를 과감히 버리고 잡을 수 있는 게임은 절대 놓치지 않았다. 한국 테니스 유망주 이덕희(16·마포고)를 가르치는 윤형준 코치는 “니시코리가 4강을 앞두고 이덕희와 함께 훈련을 했는데 코트 구석구석을 찌르는 크로스 샷을 가볍게 리턴하곤 했다. 두세 발만 움직여서 쳐내는 순발력에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유럽 선수에 비해 힘은 부족하지만 순발력과 지구력이 탁월하다”고 전했다.



뉴욕=박소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