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라우부대 추석 맞아 필리핀 주민에 '자장면' 대접











“처음 먹어보는 음식인데 정말 맛있네요.”



지난해 태풍 ‘하이옌’으로 큰 피해를 입은 필리핀 타클로반 주민들의 얼굴에 오랜만에 미소가 돌았다. 그동안 복구활동을 해온 아라우 부대 장병들이 지역 주민을 초청해 짜장면을 대접했기 때문이다.



‘짜장면 파티’는 아라우부대와 국군중앙교회 등이 기획한 행사다. 8~9일 추석을 맞아 한국 음식을 그리워할 장병들과 태풍 피해 때문에 아직도 식료품이 부족한 타클로반 주민들을 위해서다. 아라우 부대가 보유한 취사 트레일러(밥차)를 동원해 지역 주민 1만명에게 짜장면을 제공했다.



오랜만에 짜장면을 맛 본 배준영 일병(22)은 “필리핀에서 짜장면을 먹게 될 줄 상상도 못했고, 오늘 먹은 짜장면은 최고의 맛이었다”며 소감을 밝혔다. 지역 주민인 조셀 하우티(35ㆍ여)도 “한국 사람들의 마음이 느껴져 더 맛있는 것 같다. 열심히 피해복구를 하는 아라우부대와 한국 국민들께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아라우부대는 작년 12월부터 필리핀에서 재해 복구임무를 수행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초등학교ㆍ관공서ㆍ병원 등 41개의 건물을 복구하고 현지주민 3만여 명을 진료했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