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뮤지션은 정당한 대가 받고 소비자는 돈 덜 내게 할 수 있어

중앙포토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를 하면 한 곡당 가격이 3.6원(월 6000원, 1000회 이용 기준)이에요. 3.6원짜리 물건을 어디에서 보신 적 있나요? 편의점 비닐봉투 1장에 20원이고, 공중화장실에 있는 종이타월이 한 장에 4원이죠. 우리나라에 음악보다 싼 상품은 없어요.”

유통 협동조합 준비하는 뮤지션 신대철

지난 1일 서울 논현동 연습실에서 만난 기타리스트 신대철(47·사진)씨의 손가락 사이엔 피크(pick) 대신 담배가 들려 있었다.

그는 “음악의 길을 걷겠다는 후배들에게 칠판 가득하게 음악을 해서 먹고 살 수 없는 이유를 적어주면서 이대로 있어선 안 되겠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낮은 목소리였지만 힘이 서렸다.

-대형 음원사이트와의 경쟁도 버겁지만 디지털음악은 공짜거나 헐값이란 대중들의 인식이 더 큰 문제 아닌가.
“시장이 하루 아침에 바뀔 거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솔직히 나도 냉소적이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가만히 있을 수는 없는 것 아닌가. 최소한 문제제기를 하고 공정하고 합리적인 유통을 할 수 있다는 걸 증명하고 싶은 거다.”

-기존 음원사이트와 경쟁할 수 있는 차별성은 뭔가.
“기존 스트리밍 상품에 숨겨진 비밀이 있다. 음원사이트들이 ‘낙전(落錢)수입’을 가져가고 있다는 것이다. 아무리 음악을 많이 듣는 유저라 해도 월 500회 이상 듣기 어렵다. 1곡에 3.6원이니까 월 6000원을 내고 1800원 어치만 듣는 것이다. 나머지 4200원의 낙전은 음원사이트가 가져간다. 우리는 들은 만큼 과금할 예정이다. 스트리밍 가격을 1곡당 7.2원, 두 배를 받아도 500회 듣는 유저는 3600원만 내면 된다. 더 비싼 가격을 받아도 소비자에겐 더 이익이 되게 하겠다는 거다. 1000회 이상 듣는다면? 그 정도 헤비유저라면 멜론에서 듣는 게 낫지. (웃음)”

-창작자에게 정당한 대가를 지불하자는 취지만으로 대중들을 모을 수 있을까.
“좋은 음악이 대중의 관심에서 멀어진 건 그만큼 노출되지 않아서다. 차트에 오르지 않으면 노출되지 않고, 좋은 음악이어도 대중들이 알 수 없다. 기획사에서 음반제작, 음원서비스까지 수직계열화된 업체들이 해외 서버를 이용해 차트에 자사음악을 올린다는 건 공공연한 비밀 아닌가. 나 같은 사람은 (차트에) 들어가지 못한다. 노출이 안 되니까 음반이 나왔는지 대중들이 모른채 묻힌다. 이건 공평하지 않다. 공정하게 대중들에게 노출시킬 방법을 개발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어떤 식으로 공정한 노출이 가능한가.
“수직계열화한 음원사이트는 초기화면에 노출되는 추천곡이 4곡이면 3곡은 자사 음악이다. 다른 음악을 찾아보기 어렵게 만들어놨다. 우리는 원 모양 화면 위에 모든 음악을 고르게 노출시키려고 한다. 그래서 ‘사발통문’이라고 이름 붙였다. 음악가는 대중들에게 공정하게 노출될 기회를 갖게 되고, 대중들도 다양한 음악을 발견할 수 있게 된다. 좋은 음악을 듣고 싶어도 기존 사이트 구석에 숨겨져 있어 찾지 못했던 소비자들이 좋은 음악을 들을 수 있다는 걸 알면 우리 사이트를 찾게 될 것이다.”

-우선 대다수 소비자들을 기존 사이트에서 끌어와야 한다. 데이터베이스나 사용자환경(유저 인터페이스)이 대형 사이트와 비교해 경쟁력을 가져야 할텐데.
“아직 비밀이지만 우리만의 독창적 인터페이스가 있다.(웃음) 다행히 조합 내에 개발자가 있어서 사용자 입장에서 이상적인 인터페이스를 개발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무조건 우리가 좋은 일 하니까 이용해달라고 할 순 없다. 누가 봐도 잘 만들었다. ‘쿨하다’ 소리가 나와야 시장에서 살아남을 수 있지 않겠나. 그래야 좋은 취지도 살릴 수 있다. 내년 상반기 오픈이 목표인데 거기 맞춰 소비자정책도 발표한다. 당신들이 사실 손해보고 있다. 듣는 것보다 많이 내고 있다. 사이트 자체도 우리가 훨씬 ‘쿨하다’ 이렇게 설득해서 소비자들이 수긍하면 성공할 수 있다.”

-최근에는 무손실음원과 같이 매니어들을 상대로 한 서비스도 등장하고 있다. 실제로 이 분야가 더 수익은 많을 수도 있는데.
“스티브 잡스가 ‘애플’이라는 이름 때문에 비틀스와 법적분쟁을 벌이고도 아이튠스에서 비틀스 음악을 독점판매하기 위해 공을 들여 결국 성공했다. 산업보다 문화를 이해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다. 우리 사이트에서만 들을 수 있는 좋은 음원을 유통할 수 있도록 노력할 생각이다. 마찬가지로 우리 음악이 유튜브에선 넘쳐나는데 제대로 된 유통경로가 없어 수익으로 연결되지 않고 있다. 국내 음원을 미국·유럽·남미까지 유료서비스할 수 있는 길을 열어보고 싶다.”

-협동조합 설립신고를 마친 걸로 안다. 조합은 언제 공식 출범하나.
“이제 등기만 남겨둔 상태다. 등기해서 법인화시키면 조합원을 모집할 수 있다. 온라인으로 뜻을 함께 하는 사람들을 조합원으로 받고, 오프라인에선 유명 뮤지션들을 찾아 다니며 조합원으로 가입시킨 뒤 ‘인증샷’도 찍어 올릴 생각이다.”

-시장 점유율 목표가 있나.
“당장 큰 성과를 기대하진 않는다. 써보니 좋더라는 입소문이 나서 5%만 점유해도 좋겠다. 우리 사이트에선 싸고 좋은 음악 들을 수 있다고 알려지면 합리적인 소비를 하는 소비자 10% 정도는 끌어올 수 있지 않을까. 여기에 우리 취지에 공감하는 ‘이념 소비’를 하는 분들이 동참해 준다면 희망은 있다고 본다.”


이동현 기자 offramp@joongang.co.kr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