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漢字, 세상을 말하다] 靜夜思<정야사>

곧 추석이다. 이날 만큼은 ‘방탄 국회’도 잊고, 특별법 논란도 밀쳐내자. 둥근 달을 보며 더 밝은 내일을 소망하자. 시선(詩仙) 이백(李白)이 지은 보름 달 시(詩) 두 편을 소개한다. 우선 ‘고요한 밤의 생각’이라는 ‘정야사(靜夜思)’라는 시다.

床前明月光(상전명월광)
침대 머리 맡으로 흘러든 밝은 달 빛
疑是地上霜(의시지상상)
땅에 서리가 내렸나 했네
擧頭望山月(거두망산월)
고개를 들어 산에 걸린 달을 바라보고
低頭思故鄕(저두사고향)
고개 숙여 고향을 생각하네.

‘땅에 비친 달 빛이 흡사 서리가 내린 듯 하다’는 표현이 마음에 와 닿는다. 가족 모두 모이는 명절이건만, 밝은 달을 보고 고향을 그려야 하는 나그네의 고독이 물씬 풍겨난다. ‘달 아래에서 홀로 술을 마신다’는 제목의 ‘월하독작(月下獨酌)’도 음미해 볼만하다.

花間一壺酒(화간일호주)
술 한 병을 끼고 꽃 밭에 앉아
獨酌無相親(독작무상친)
홀로 술 마시자니 같이 할 벗이 없구나
擧杯邀明月(거배요명월)
잔을 들어 달을 맞이하니
對影成三人(대영성삼인)
나와 그림자, 그리고 달이 서로 어울리누나

我歌月徘徊(아가월배회)
내가 노래하면 달은 이리저리 배회하고
我舞影零亂(아무영령난)
내가 춤추면 그림자는 어지러이 출렁인다
醒時同交歡(성시동교환)
깨어 있을 때는 함께 즐거이 어울리었건만
醉後各分散(취후각분산)
취하면 서로 흩어지겠지
永結無情游(영결무정유)
우리 슬픔없는 영원한 사랑으로 노닐어
相期邈雲漢(상기막운한)
서로 먼 하늘에서 다시 만나기로 기약하세

고독하지만, 그 고독을 즐길 줄 아는 시인의 심적 방랑이 그대로 표현됐다. 바쁘고 어지러운 세상, 이번 명절 만큼은 상큼한 고독을 즐길 수 있는 여유를 찾아보자.


한우덕 중국연구소장 woodyhan@joongang.co.kr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