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축구대표팀 감독에 독일 출신 슈틸리케

독일 출신 울리 슈틸리케(60·사진) 감독이 한국 축구 대표팀의 새 사령탑이 됐다. 축구협회는 2018년 러시아 월드컵까지 슈틸리케 감독과 계약했다고 발표했다. 선수 시절 독일 대표로 42경기에 출전했다. 지도자로는 독일대표팀 수석코치(1998~2000년), 코트디부아르 국가대표팀 감독(2006~2008년)을 역임했다. 8일 입국해 한국-우루과이전을 관전한다.



송지훈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