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민구 장관에게 '식칼 괴소포'

한민구 국방부 장관 앞으로 배달된 식칼. 아래 사진은 편의점 CCTV에 찍힌 용의자. [사진 국방부]
추석을 앞두고 한민구 국방부 장관에게 보내는 협박 편지와 식칼이 든 상자가 택배 배달 과정에서 발견돼 군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택배 박스 안에는 32.8㎝의 길이에 양면에 빨간색으로 각각 ‘한민구’ ‘처단’이라고 쓴 식칼이 발견됐다. 밀가루로 확인된 20㎎가량의 백색 가루도 함께였다. 또 국제평화행동단 명의의 협박편지도 동봉됐다. 편지에는 “그놈의 주둥이를 함부로 놀려 한반도에 핵전쟁의 불구름을 불러오느냐. 네놈을 그냥 두고서는 우리 국민이 다 죽을 것 같아 처단하기로 결심했다”며 “네놈과 네놈의 집, 가족들 동태를 상상이 허락하지 않는 방법으로 파악해 장악하는 작업에 돌입했다”고 적혀 있었다.



"네놈 처단" 협박편지, 북한식 표현
연신내 편의점서 발송 20대 추적

 국방부에 따르면 지난달 24일 접수된 택배는 용산지점까지 배달됐지만 수신인이 ‘이태원로 22/용산 3가 한민구’로만 돼 있어 주소불명으로 처리돼 접수처 관할 지점인 은평구 지점으로 되돌아갔다. 은평구 지점에서 택배 포장에 적힌 전화번호(국방부 민원실)로 전화를 걸어 수신처를 다시 확인한 뒤 손상된 박스를 재포장하는 과정에서 식칼이 떨어졌고, 지난달 28일 국방부에 신고됐다고 한다. 국방부는 합동조사반을 꾸려 경찰과 조사에 나섰다. 군 당국은 문장의 어투가 북한에서 사용하는 것과 유사해 대공용의점도 조사 중이다.



 합동조사반은 택배 발송자를 추적한 결과 최초 접수처가 서울 은평구 연신내에 있는 모 편의점임을 확인하고 해당 편의점의 폐쇄회로TV(CCTV)를 확보했다. CCTV에는 20대 중후반으로 추정되는 용의자가 검은색 반팔 티셔츠와 검은색 모자를 눌러 쓴 채 계산대에서 택배를 접수시키는 장면이 담겨 있다.



정용수 기자





◆관련기사





한민구 장관에 '식칼 소포' 역추적 결과, CCTV 속 용의자

빨간 글씨로 '처단'…한민구 장관에 '괴소포'

[기사DB- 테러 협박 사례] 김관진 장관에 괴소포

[기사DB] 김관진 국방장관에 배달된 백색가루는

[기사DB] 주한 미 대사관에도 미국 테러 암시 편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