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병언 비서 출신 김혜경 … 숨긴 재산 밝힐 핵심인물

미국 국토안보수사국(HSI) 요원들이 김혜경 전 한국제약 대표를 연행하고 있다. [사진 HSI]
유병언(73·사망) 전 청해진해운 회장의 최측근 김혜경(52·여) 전 한국제약 대표가 미국 현지에서 체포됐다. 유 회장의 ‘금고지기’로 알려진 김씨가 체포됨에 따라 수천억원대에 이르는 유 전 회장 일가의 재산 환수 작업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법무부, 미 수사국과 공조 체포
유씨 일가 국내외 부동산 차명 관리
세월호 보상에 쓸 재산 환수 기대
재판 요구 땐 송환에 시간 걸릴 듯

 법무부는 미국 이민관세청(ICE) 산하 국토안보수사국(HSI)이 4일(현지시간) 버지니아주 매클린에 있는 쇼핑몰 ‘타이슨스 코너’ 부근에서 김씨를 이민법 위반 혐의로 체포했다고 5일 밝혔다. 김씨는 지난 3월 버지니아주에서 유학 중인 두 자녀를 만나기 위해 90일짜리 비자 면제 프로그램을 통해 미국에 입국해 언니의 집에서 함께 머물렀다. 하지만 세월호 침몰 사고 후 한국 검찰의 요청으로 미국 당국이 체류 자격을 취소하면서 쫓기는 신세가 됐다. 검찰은 김씨가 거듭된 출석 요구에 응하지 않자 범죄인 인도청구와 함께 인터폴을 통해 적색수배령을 내리기도 했다. 법무부는 지난 6월 말 미국에 실무협의단을 파견해 김씨의 체포 및 송환을 강력하게 요청하기도 했다. HSI는 김씨 일행의 카드 사용내역과 계좌, 인터넷 사용내역 추적 등 모든 방법을 총동원했다. 2개월간의 집중 추적 끝에 이날 검거에 성공한 것이다.







 김씨는 1990년대부터 유 전 회장의 비서로 일하며 일가의 재산관리 및 해외재산 형성에 깊게 관여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본인은 청해진해운의 지주회사인 아이원아이홀딩스의 3대 주주다. 최근에는 경기도 이천과 강원도 강릉 등 전국의 땅을 집중 매입했다. 검찰은 이 부동산을 사들이는 데 유 전 회장이 빼돌린 돈이 사용된 것으로 보고 있다. 이 때문에 검찰은 유 전 회장 일가로부터 세월호 침몰 사고의 처리비용을 받아내는 데 김씨가 핵심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부가 추산하고 있는 세월호 수습비용은 6213억여원에 이른다. 그러나 지금까지 찾아낸 유 전 회장 일가 재산은 가압류와 추징보전 등으로 확보한 1000억~2000억원에 불과하다. 이마저도 실소유자가 유 전 회장이라는 점을 입증하는 데 상당한 어려움이 예상된다. 검찰은 김씨의 진술을 통해 유 전 회장 일가의 숨겨진 국내외 차명 재산을 더 추적하고 현재까지 확보한 차명 재산들이 유 전 회장의 재산임을 입증하는 데 필요한 증거로 활용할 계획이다.



 김씨 신병은 확보했지만 한국 검찰에 인도되기까지는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김씨가 출국에 동의할 경우 이르면 1~2일 안에도 강제송환이 가능하다. 하지만 거부할 경우 재판을 받아야 한다. 주미 대사관 관계자는 “범죄인 인도청구 재판보다는 불법체류에 따른 이민재판을 통하는 게 신병 확보에 더 빠른 길이지만 김씨가 변호인을 선임해 여권무효화 조치에 이의를 제기하면 상당한 시간이 걸릴 수도 있다”고 전했다.



박민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