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IAEA "수증기 등 영변 원자로 가동 흔적"…파장 예상

[앵커]



국제원자력기구, IAEA가 북한 영변 핵시설이 가동되고 있다는 징후가 포착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은 지난해 4월 영변 원자로를 다시 가동했다고 선언한 바 있습니다.



윤설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북한 영변 원자로에서 수증기와 냉각수가 나오는 것을 확인했다."



국제원자력 기구 IAEA가 사무총장 보고서에서 밝힌 내용입니다.



위성 영상을 분석한 결과입니다.



IAEA는 "원자로가 가동되고 있다는 흔적"이라고 판단하고 "북한 핵 프로그램이 매우 심각한 사항이라고 우려했습니다.



다만 "2009년 4월 이후 사찰 요원이 철수했기 때문에 원자로의 가동 상태를 직접 확인할 수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은 지난해 4월 영변의 5메가와트급 실험용 원자로를 재가동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영변 원자로는 핵폭탄 제조용 플루토늄을 생산할 수 있는 것으로 평가되지만, 사실상 정지상태에 있었습니다.



당시 전문가들은 별다른 손상이 없다면, 재가동에 6달 정도 시간이 걸릴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이번 보고서는 북한의 플루토늄 제조활동이 재개된 사실을 공식화한 것으로 유엔 안보리를 통해 금지한 핵개발을 지속하고 있다는 데서 파장이 예상됩니다.



온라인 중앙일보·JTBC 방송팀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