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재 서울~부산 5시간 30분 소요…고속도로 정체 주춤

[앵커]



서울요금소 연결해 고속도로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이재승 기자, 뒤에 보니 차들이 많이 밀리는 것 같지 않습니다. 오후에 많이 붐빈다고 했는데 이시간에는 다시 조금 풀렸습니까?







[기자]



네, 저녁 8시 무렵까지 귀성길 차량과 퇴근길 차량이 몰리면서 극심한 정체를 보였는데요,



지금은 정체가 조금씩 풀리고 있습니다.



방금 말씀하신 것처럼 서울요금소 부근 모습도 크게 밀리지 않고 모습입니다.



하지만 아직까지도 아래쪽에서는 계속 정체가 이어지고 있어서 지금 서울에서 출발하면 요금소 기준으로 부산까지 5시간 30분, 광주까진 4시간 20분, 대전은 2시간 20분이 걸립니다.



잠깐 CCTV 화면을 보면요, 경부 고속도로 죽전부근은 부산 쪽 정체가 풀리면서 왼쪽 서울방향이 부산방향보다 조금 더 느리게 움직이고 있습니다.



서해안 고속도로 서평택 나들목은 목포 방향으로는 조금씩 가다서다를 반복하고 있고 서울 방향은 막힘없이 뚫린 모습입니다.



한국도로공사는 지금까지 서울에서 35만대의 차량이 빠져나갔고, 앞으로 9만대의 차량이 더 빠져 나갈 걸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앵커]



아까 부산, 광주, 대전의 소요시간을 보면 이 정도면 많이 밀리는 건 아니잖아요?



[기자]



앞서 6시 반까지도 밀렸었는데요, 8시 이후에 단축이 되면서 지금은 부산까지 5시간 대로 떨어진 상태고요, 아마 자정 무렵에는 차가 정체가 풀리면서 4시간대 까지 나오지 않을까 하는 전망이 나오는데요, 하지만 이후에 다시 또 차량이 붐빌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올라올 때 언제가 가장 막힐 것으로 예상합니까? 사실 이런 예상은 틀리긴 했지만 도로공사에서는 뭐라고 합니까?



[기자]



올라오는 길은 다음주 월요일인 추석이 가장 많이 밀릴 것으로 생각하고 있는데요, 정확한 시간을 예측해보면 아무래도 아침 차례가 끝난 시간, 그러니까 추석 당일 오전 10시 이후부터 차량이 붐비기 시작해서 낮 시간 때 극심한 정체를 빚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앵커]



올라오는 분들이 이런 안내방송을 듣고 피해서 오시는 경우도 많이 있어서 이런 예상이 많이 빗나간다고 말씀은 드렸습니다. 그런데 금년엔 특히 대체휴일제로 더 늘어났기 때문에 올라올 때 분산되면 조금 덜 막히지 않을까 그런 희망만 가져봅니다. 이재승 기자 수고했습니다.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