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위철환 대한변협 회장 "세월호 가족들 설득하겠다"

대한변호사협회가 교착 상태에 빠진 세월호특별법 제정을 위해 피해자 가족들을 상대로 설득 작업에 나서기로 했다. “여야가 수긍할만한 합의안을 만들어내면"이라는 전제 하에서다.



“여야 합의안 만들면 세월호 가족 설득”

대한변협, 특별법 위해 여야 양보 촉구

위철환(56) 대한변협 회장은 지난 3일 중앙SUNDAY와의 인터뷰에서 “피해자 가족들은 사고초기 정부 대응과 정치권의 불성실한 태도, 언론보도 등으로 인해 불신이 깊은 상태”라며 “대다수 가족들은 정치권이 조금만 양보하고 진심으로 다가간다면 합의안을 받아들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피해자 가족 모임인 ‘세월호 사고 희생자·실종자·생존자 가족대책위원회’(가족대책위)는 지난달 20일 여야의 세월호특별법 2차 합의안을 부결시킨 바 있다. 상설특검 특별검사 후보추천위 구성에 있어 여당 측 추천 몫을 포기할 것을 요구하기도 했다. 새누리당과 가족대책위는 지금까지 세 차례에 걸쳐 만났지만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위 회장은 “대한변협과 가족대책위 측이 세월호 사고 진상조사위원회에 수사권과 기소권을 부여하는 안에서 한 발짝도 물러설 수 없는 것처럼 알려져 있지만 실제론 그렇지 않다”며 “수사권과 기소권은 세월호특별법의 목적인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방법론일 뿐이지 목적이 아니다”고 했다.



가족대책위의 법률대리를 맡고 있는 박주민 변호사도 중앙SUNDAY와의 통화에서 “지난달 초 여야가 특별법 협상에 나선 뒤 가족들의 요구에 ‘버금가는’ 대안이 마련된다면 진상조사위에 수사권과 기소권을 부여하는 방안 외에 다른 대안을 고민해볼 수 있다”고 말했다. ‘버금가는 대안’이란 ▶여야 정치권으로부터 독립적인 사람(특별검사 포함)이 ▶수사권과 기소권을 가지고 ▶이 권한을 발휘할 수 있는 충분한 기간을 보장받는 것을 의미한다.





이동현 기자 offram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