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울리 슈틸리케 감독 선임…'한국 축구 바꾸나?'

‘울리 슈틸리케 감독 선임’. [사진 YTN 화면 캡처]




독일 출신의 울리 슈틸리케(60)가 한국 국가대표 축구 감독으로 선임됐다.



5일 대한축구협회(KFA)는 “현재 공석인 A대표팀 신임 감독으로 독일 출신의 울리 슈틸리케 감독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계약기간은 2018년 러시아월드컵까지다.



슈틸리케 신임 대표팀 감독은 현역 시절 1977년부터 1985년까지 스페인 프로축구 레알 마드리드에서 뛰면서 외국인 선수상을 네 번 받았고 독일 국가대표로도 1975년부터 10년간 활약했다.



현역 시절 포지션은 수비형 미드필더였다. 1988년 은퇴 이후 곧바로 스위스 국가대표 감독에 선임돼 지도자 생활을 시작한 슈틸리케 감독은 이후 스위스와 독일 등에서 클럽팀 감독을 맡은 바 있다.



1998년부터 2000년까지 독일 대표팀 수석 코치를 지냈고 2000년부터 2006년까지는 독일 유소년 대표팀 지휘봉을 잡았다. 2006년부터 2008년까지는 코트디부아르 대표팀을 지휘했으며 2008년부터 올해까지 카타르 클럽팀에서 감독 업무를 수행했다.



슈틸리케 감독은 오는 8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해 같은 날 고양에서 열리는 한국과 우루과이의 평가전을 관전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울리 슈틸리케 감독 선임’. [사진 YTN 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