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예원, "친오빠 같은 차두리 선수…국대 발탁 기뻐"

장예원(24) 아나운서가 축구선수 차두리(34)를 응원했다.



‘풋볼매거진 골’을 진행중인 장예원 아나운서는 최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친오빠 같은 차두리 선수의 국가대표 발탁 소식을 듣고 내 일처럼 기뻤다”고 전했다.



축구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여러 축구 선수들과 친분이 있다는 장예원 아나운서는 특히 차두리에 대해 “차(범근)감독님과 성재 선배의 그라운드에 저와 차두리선수가 늦둥이로 합류해 월드컵 가기 전부터 같이 시간을 많이 보냈다. 저 혼자 여자였는데 친동생처럼 잘 챙겨주셨다. 그래서인지 둘이 잘 뭉쳤던 것 같다”고 친분을 쌓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이어 “차두리 선수 같은 경우는 정말 좋은 선수이자 좋은 사람이기 때문에 셋이 모여서 놀고 이야기하는 시간이 많은 것 같다. 특히 차두리 선수는 축구에 관해 좀 더 깊이있는 얘기도 쉽고 재밌게 설명해줘서 좋다” 며 “당연히 축구 얘기가 주이지만 제 방송이나 사적인 고민도 많이 들어준다”고 덧붙였다.



남다른 친분을 가진 차두리가 2년 10개월 만에 국가대표에 발탁된 것에 대해서는 “많이 기뻤다. 차두리 선수가 잘 뛰면 친오빠가 잘되는 것처럼 기분이 좋다. 해설위원의 모습도 좋지만 그라운드위에서 뛰는 모습이 훨씬 좋다. 내 일처럼 기쁘다고 축하했다” 며 “차두리 선수의 긍정에너지 덕분에 대표팀 분위기도 더 좋아질 거라고 믿는다”고 전했다.



장예원 아나운서는 “나도 배성재 선배도 차두리 선수가 대표팀과 FC서울 후배들을 잘 이끌고 아시안컵, 아시아챔피언스리그에서 우승까지 거뒀으면 한다” 며 “브라질 현장에서 대표팀에 대한 반응과 무거운 분위기가 마음에 걸렸지만 이동국, 차두리 선수는 물론 이명주, 손흥민, 기성용 선수 등이 이룬 대표팀 멤버는 최고라고 생각한다. 베네수엘라전을 치르는 대표팀을 위해 나도 경기장에 가서 응원하겠다”며 차두리를 비롯한 우리 국가대표 선수들에 파이팅 메시지를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