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흡연자 3명 중 1명 "4500원으로 인상될 경우 금연"…그렇게 쉽게?







보건복지부가 담뱃값을 4500원으로 인상할 것이라고 밝힌 가운데 흡연자 3명 중 1명은 담뱃값이 오르면 금연하겠다고 답했다.



보건복지부와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은 담뱃값 인상 방침을 발표된 직후인 지난 3일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1천 명을 대상으로 전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5일 발표했다. 응답자의 64.5%가 담뱃값 인상에 찬성한다고 답했다. 반대한다고 답한 사람은 35.5%였다.



흡연자들의 경우는 반대 입장이 많았다. 조사대상의 20.9%를 차지한 흡연자들 중 70.7%는 담뱃값 인상을 반대했고, 29.3%만이 찬성했다.



담뱃값이 4500원으로 인상될 경우의 흡연 의향을 묻는 질문에는 흡연자의 32.3%가 ‘담배를 끊겠다’고 답했다. ‘계속 피우겠다’는 51.6%, ‘모르겠다’는 16.1%를 기록했다.



복지부는 흡연자 3명 중 1명이 담배를 끊을 경우 성인 남성 흡연율은 현재 43.7%에서 10%P 이상 하락할 것이라고 추정했다. 2004년 담뱃값을 500원 인상한 이후에도 성인 남성 흡연율이 12%P 가량 낮아졌다.



응답자들은 담뱃값 인상으로 늘어난 재원이 ‘흡연자를 위한 금연지원’(41.5%), ‘금연 캠페인 및 교육’(31.3%), ‘담배 위험성에 관한 연구 지원’(27.2%) 등에 활용되길 원했다.



이번 조사는 여론조사 전문기관 유니온리서치에 의뢰해 진행됐다. 응답률은 25.8%, 표본오차는 95% 수준에서 ±3.1%P다.





온라인 중앙일보

‘흡연자 3명 중 1명’ [사진 MBN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