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법무부, 박상아 은닉자산 50만불 몰수…한국 정부로 반환

미국 법무부가 박상아 은닉 재산 50만불을 몰수했다.



미국 법무부는 4일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동부지방법원으로부터 영장을 발부받아 전두환 전 대통령 며느리가 펜실베이니아주 회사에 투자한 돈 50만 달러(한화 약 5억원)를 추가로 몰수했다고 밝혔다.



미국 법무부는 신상은 밝히지 않았지만 미국 지역신문 등은 전두환 전 대통령 며느리는 전두환 전 대통령 차남 전재용 씨 아내인 박상아라고 전했다. 외신에 따르면 박상아는 투자이민 비자를 받기 위해 2009년 4월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컨벤션센터에 투자했다.



미국 법무부는 한국으로부터 전두환 전 대통령 일가 재산에 대한 압류 요청을 받은 뒤 지난해 8월부터 현재까지 전두환 전 대통령 일가 재산 122만 달러(한화 약 12억4000만원)를 몰수했다. 2월에는 전재용 씨 소유 주택 매각 대금 약 72만 달러(한화 약 7억3700만원)를 몰수하기도 했다.



현재까지 몰수된 금액은 120만 달러를 넘어섰다. 몰수된 자금은 미국 법원의 승인이 난 후 한국 정부로 반환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