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울리 슈틸리케 감독 선임 배경 알고보니…가장 높이 평가한 부분이







대한축구협회는 5일 울리 슈틸리케(60·독일) 감독을 한국 축구의 새 사령탑으로 선임할 때 헌신 의지를 가장 높이 평가했다고 밝혔다.



협회 관계자는 이날 “감독의 이름값보다 한국 축구에 얼마나 헌신할 수 있을지 자세를 봤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슈틸리케 감독이 한국 축구의 발전에 힘을 보태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피력했다”고 덧붙였다.



슈틸리케 감독은 2018년 러시아 월드컵 본선 때까지 4년 계약기간에 1년에 한 달 정도 주어지는 휴가를 제외하고는 한국에 머물기로 했다.



새로 선임된 울리 슈틸리케 감독은 선수시절 미드필더와 수비수로 활약, 스페인 명문구단 레알 마드리드에서 외국인 선수상을 네 번 수상하는 등 이름을 알렸다.



자국인 독일에서는 베켄바우어의 후계자로 주목받으며 1975년부터 1984년까지 10년간 독일 국가대표 선수로 활약했다.



1988년 선수를 은퇴한 울리 슈틸리케 감독은 곧바로 스위스 국가대표팀 감독에 선임돼 지도자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스위스와 독일 등에서 클럽 감독으로 지도자 경력을 쌓았고 독일대표팀 수석코치와 코트디부아르 국가대표팀 감독도 역임했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은 오는 8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하며, 고양시에서 개최되는 우루과이 친선경기를 관전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