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규현 권리세 회복 기원 "리세양 꼭 일어날 거라고… 정말 규현이 말처럼"







슈퍼주니어 규현이 레이디스 코드 권리세의 교통사고 소식에 회복을 기원했다.



규현은 3일 트위터 계정을 통해 “남의 일 같지가 않다. 이걸 보는 많은 분들 함께 기도해 주세요. 치료 중인 멤버들 좋은 소식 들리길 바랍니다”라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실제 슈퍼주니어 멤버 규현은 2007년 교통사고로 4일 동안 의식이 없을 정도로 중상을 입은 적이 있다. 당시 활동을 접고 5개월 동안 치료와 재활을 받았다.



이날 슈퍼주니어 멤버 김희철 역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전 하늘로 떠난 은비양을 오늘 영정사진으로 처음 만났다”면서 “아직 치료 중인 권리세 양도 얼른 일어나길 빈다”고 전했다. 또 그는 과거 교통사고를 겪었던 멤버 규현의 말을 적으며 권리세의 안정적인 회복을 바랐다. 김희철은 “우리 멤버 규현이가 그랬다. 자기는 사고 당시 4일 동안 의식이 없었다고… 리세양 꼭 일어날 거라고… 정말 규현이 말처럼, 규현이처럼 힘내 일어날 수 있도록 기도한다”고 밝혔다.



3일 걸그룹 레이디스코스가 탄 승합차가 용인시 기흥구 언남동 영동고속도로 신갈분기점 부근에서 갓길 방호벽을 들이받아 은비가 숨지고 권리세는 뇌수술 도중 혈압이 떨어져 수술을 중단하고 중환자실로 옮겨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규현 권리세 회복 기원’. [사진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