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흡연자 3명중 1명, 담뱃값 인상되면…"금연!"





 

보건복지부가 담뱃값을 4500원으로 인상할 것이라고 밝힌 가운데 흡연자 3명 중 1명은 담뱃값이 오르면 금연하겠다고 답했다.



보건복지부와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은 담뱃값 인상 방침을 발표된 직후인 지난 3일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1천 명을 대상으로 전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5일 발표했다. 응답자의 64.5%가 담뱃값 인상에 찬성한다고 답했다. 반대한다는 응답은 35.5%였다.하지만 조사대상의 20.9%를 차지한 흡연자들의 경우 담뱃값 인상에 반대한다는 응답이 70.3%로 훨씬 많았다.





담뱃값이 4500원으로 인상될 경우의 흡연 의향을 묻는 질문에는 흡연자의 32.3%가 ‘담배를 끊겠다’고 답했다. ‘계속 피우겠다’는 51.6%, ‘모르겠다’는 16.1%를 기록했다.



복지부는 흡연자 3명 중 1명이 담배를 끊을 경우 성인 남성 흡연율은 현재 43.7%에서 10%P 이상 하락할 것이라고 추정했다. 2004년 담뱃값을 500원 인상한 이후에도 성인 남성 흡연율이 12%P 가량 낮아졌다.



한편 응답자들은 담뱃값 인상으로 늘어난 재원이 ‘흡연자를 위한 금연지원’(41.5%), ‘금연 캠페인 및 교육’(31.3%), ‘담배 위험성에 관한 연구 지원’(27.2%) 등에 활용되길 원했다.



이번 조사는 여론조사 전문기관 유니온리서치에 의뢰해 진행됐다. 응답률은25.8%, 표본오차는 95% 수준에서 ±3.1%P다.



온라인 중앙일보

‘흡연자 3명 중 1명’ [사진 MBN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