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정상회담' 장위안 "명절에 무조건 고향에 가야한다" 주장 왜?





장위안이 “명절에는 무조건 고향에 가야한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최근 진행된 JTBC ‘비정상회담’ 녹화에서 중국대표 장위안이 “중국에서는 명절 때 3일이나 걸려 고향에 간다. 시간도 많이 걸리고, 기차표를 사느라 돈도 많이 드는데 명절에 꼭 고향에 가야 한다고 생각하느냐”고 즉석 안건을 제시했다. 이에 11명의 외국인 패널들은 ‘명절에 고향에 가야 한다? VS 말아야 한다?’를 주제로 뜨거운 토론을 벌였다.



장위안은 “명절에 다른 가족들은 다 모여서 즐겁게 보내는데 우리 부모님만 혼자 추석을 지내면 얼마나 외로우시겠느냐. 부모님을 생각해서라도 무조건 가야한다고 생각한다”고 본인의 의견을 내놓았다.



이에 프랑스 대표 로빈 데이아나는 “가족을 만나는 것 자체가 중요하다. 굳이 그런 고생을 하지 말고 다른 날짜를 정해서 만나는 게 더 좋다고 생각한다”며 장위안의 의견을 반박했다.



이 밖에도 각 국의 다양한 명절 문화는 8일 월요일 밤 11시, JTBC ‘비정상회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