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에볼라 발생지 체류' 나이지리아 입국자 고열로 격리

한국에 들어온 나이지리아인(39)이 고열 증세를 보여 보건당국이 격리·관찰 중이다. 이 남성은 입국 전 에볼라 출혈열 발생 지역인 라고스에 잠시 체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5일 복지부에 따르면 이 남성은 지난 4일 오후 카타르에서 인천공항에 왔지만 입국목적이 불분명해 출국 조치됐다. 하지만 카타르행 비행기를 다시 탄 이 남성은 기내에서 고열·오한·근육통 증세를 호소했다. 결국 비행기가 회항했고 남성의 체온을 측정하니 왼쪽과 오른쪽 귀에서 각각 39.7℃ 40.1℃로 고열 증세가 확인됐다. 이에 따라 보건당국은 이 남성을 국가지정 격리병원으로 이송한 상태다. 이 남성으로부터 채취한 검체는 질병관리본부로 보냈다. 에볼라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판명하기 위해서다.



이 남성은 나이지리아 아바(Aba) 지역에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바는 나이지리아 내 에볼라 출혈열 발생 지역인 라고스와는 500km 이상 떨어진 곳이다. 하지만 그는 "한국행 비행기를 타기 위해 라고스에 1시간 정도 머물렀다"고 진술했다. 다만 "비행기 탑승 전까지 건강에 문제가 없었고, 라고스 지역 사람들과도 접촉이 없었다"고 말했다고 한다.



복지부는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이 남성과 접촉 가능성이 높은 승무원, 검역관, 출입국관리소 직원 등에 대해서 모니터링을 실시 중이다. 입국 시 같은 비행기(QR858편)에 탑승했던 전체 승객 명단을 확보했고, 인접좌석 승객들을 판명해 직접 연락할 예정이다.



장주영 기자 jyj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