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권리세 상태 매우 위중, 뇌가 팽창돼 숨 3차례나 멎어…'먹먹'





 

교통사고를 당한 걸그룹 레이디스코드의 멤버 권리세(23)의 상태가 심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레이디스코드의 소속사 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권리세는 수술 이후 현재까지 의식이 돌아오지 않아 3일째 의식불명 상태다. 소속사 관계자는 “아직까지 권리세가 의식 불명이다. 수술 중 혈압이 낮아져 수술을 중단한 뒤 차도가 없다”며 “그렇지만 희망을 잃지 않고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권리세가 속한 그룹 레이디스코드는 3일 오전 1시 30분께 대구 스케줄을 마치고 서울로 이동하던 중 빗길에 타고 있던 승합차가 미끄러지면서 전복되는 사고를 당했다. 이 사고로 레이디스코드의 멤버 고은비(21)가 사망했으며, 권리세와 이소정(21)은 큰 부상을 입었다. 특히 권리세의 경우 사고 당시 구급차가 오기 전 뇌가 팽창된 상태로 산소 공급이 안 돼 숨이 3차례나 멎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권리세는 경기도 수원 아주대학병원 중환자실에 입원 중이며, 11시간에 걸친 대수술 중 뇌가 심하게 붓고 혈압이 떨어져 수술을 중단한 상태다. 향후 수술 조건이 충족되면 다시 재수술에 들어갈 가능성이 높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