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새만금에 한중 경협단지 본격 추진

중국 내수시장 수출을 겨냥한 새만금 한ㆍ중 경제협력단지가 본격 추진된다. 중국 수출에 주력하는 한국기업과 ‘메이드 인 코리아 브랜드’로 제품가치를 높이려는 중국 기업이 입주 대상이다. 정부는 5일 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대외경제장관희의를 열고 이런 내용의 중국 내수시장 진출 지원방안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내년 상반기까지 새만금 경협단지 조성을 위한 범부처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새만금에 대한 중국 기업의 투자를 적극적으로 유도할 계획이다. 경협단지에 입주한 한ㆍ중 기업에 대해서는 공동 프로젝트를 지원하는 것은 물론 수출입 통관 절차를 간소화하는 혜택을 주기로 했다. 정부 관계자는 “앞으로 한ㆍ중 자유무역협정(FTA)가 타결될 경우 새만금 경협단지가 한층 더 탄력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이태경 기자 uni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