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로또 판매점 3년간 2000개 늘어난다

앞으로 3년동안 온라인복권(로또) 판매점이 2000개 가량 늘어난다. 소비자들이 로또를 보다 쉽게 구입하도록 하자는 차원에서다.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는 5일 올해부터 2016년까지 로또 판매점을 해마다 10%(600여개)씩 늘리기로 했다고 밝혔다.



로또 판매점 운영자는 장애인ㆍ국가유공자ㆍ기초생활수급자ㆍ한부모 가정 세대주와 같은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모집한다. 운영권은 사고 팔 수 없으며, 점포 이전은 같은 시ㆍ군ㆍ구 안에서만 가능하다.



정부는 올해 10월 중 모집공고문을 낸 뒤 610곳의 판매점을 모집하기로 했다. 이후 내년과 2016년에도 600여곳씩을 새로 만들기로 했다. 2003년 9845개였던 로또판매점은 10여년간 4000개 가까이 줄어 올해 6월 현재 6056개가 운영되고 있다.



세종=이태경 기자 uni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