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자살 증가율, 키프로스에 이어 세계 2위

[사진 뉴스와이 방송 캡처]




 

한국이 전 세계에서 키프로스에 이어 자살 증가율 세계 2위를 차지했다.



4일 세계보건기구(WHO)는 172개 회원국 중 인구 30만 명 이상인 국가의 2000년과 2012년의 자살 사망률을 비교·분석한 결과 한국의 자살 사망률이 109.4%나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이 수치는 지난 2000년 인구 10만 명당 자살자가 13.8명이었으나 2012년에는 28.9명으로 늘어난 것이다. 이는 1위를 차지한 키프로스 다음으로 높은 수치이다.



유럽 지중해 국가 키프로스는 인구 80만 명에 불과한 소규모 국가이다. 키프로스의 자살 증가율은 2000년 자살 사망률이 10만 명당 1.3명에서 2012년에는 4.7명으로 늘어나 269.8%를 보였다.



그러나 키프로스의 10만 명당 자살자는 두 해 모두 5명 이하여서 한국의 자살 사망률 증가가 실제로는 더 큰 문제인 것으로 지적됐다.



이에 대해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통계에서도 한국의 자살 사망률이 압도적으로 1위”라면서 “청소년 자살률이 10만 명당 29.1명이고, 65세 이상 노년층의 자살률은 10만 명에 80명에 달할 정도로 심각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