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음주운전 정형식, "혈중알콜농도 만취" 임의탈퇴 처리돼…'충격'

11132789



 

야구선수 정형식(23)이 삼성 라이온즈에서 임의탈퇴 처리됐다.



4일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는 “정형식을 프로야구 선수로서의 품위를 지키지 못한 책임으로 임의탈퇴 처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임의탈퇴 선수로 공시되면 그날부터 1년 동안 프로야구에서 활동하지 못한다. 1년 뒤에도 원 소속구단이 임의탈퇴를 해지하지 않는 한 그라운드에 돌아올 수 없다.



정형식은 2군에 있던 지난달 18일 대구 시내에서 술을 마신 뒤 자신의 BMW 승용차를 몰고 가다 건물 벽을 들이받는 사고를 낸 뒤 입건됐다. 경찰에 따르면 정형식은 사고 당시 혈중알콜 농도 0.109%의 만취상태였다. 이에 정형식은 사고를 구단에 숨겨왔지만, 사고 사실이 이날 언론을 통해 알려지며 징계를 받은 것이다.



이에 대해 삼성은 “정형식이 구단에 사고 내용을 알리지 않은 것도 큰 문제다. 선수 관리 소홀에 대해 팬들께 깊이 사죄드린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