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B 임영록·이건호 중징계

‘KB금융그룹 내분사태’가 두 최고경영자(CEO)의 공멸로 막을 내렸다. 최수현 금융감독원장은 4일 국민은행 주전산기 교체와 관련한 감독 책임을 물어 임영록 KB금융 회장과 이건호 국민은행장을 중징계하기로 결정했다.



이 행장 사임, 임 회장은 거부

이 행장은 이날 곧바로 사임했다. 임 회장은 “진실이 규명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일단 사퇴를 거부했다. 이로써 앞서 두 CEO에 대해 경징계를 권고한 금감원 자문기구 제재심의위원회의 판단을 금감원장이 거부한 첫 사례가 됐다. 현직 지주사 회장과 은행장이 나란히 중징계를 받는 것도 처음이다.



이례적인 금감원장의 중징계 결정은 잇따른 금융사고에 내분까지 겹치면서 KB금융의 충성고객들이 등을 돌리고 대표 은행으로서 위상마저 흔들리고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박유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