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영선 '세월호법 직접 해결' 발 빼나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국민공감혁신위원장(가운데)이 4일 기장군 고리원전을 방문해 시설을 보고 있다. 오른쪽은 문재인 의원. [부산=송봉근 기자]
세월호 정국 파행이 길어지면서 새정치민주연합의 고민은 깊어지고 있다. 강경투쟁을 요구하는 다수 의원과 원내 복귀를 주장하는 중도·온건파 의원들 사이에 낀 박영선 국민공감혁신위원장은 어정쩡한 민생행보를 이어 가고 있다.



강경·온건파 사이서 어정쩡한 행보
고리원전 찾아 대한민국 안전 강조
국회 밖서 정부·여당 책임론 부각

 박 위원장은 4일 부산에 있는 고리원전 2호기 복구현장을 찾았다. 최근 폭우로 침수됐던 곳이다. 그는 “안전사회에 대한 국민적 다짐 없이 무작정 대한민국호가 굴러가는 것이 맞는지 회의를 느낀다”며 “세월호 사건도 마찬가지”라고 했다. 그러면서 “추석을 앞두고도 해결되지 않은 세월호의 아픔이 지속되고 있기 때문에 다시 한 번 국민 여러분과 함께 안전한 대한민국을 다짐하기 위해 고리원전을 찾았다”고 정부·여당을 압박했다.



 하지만 국회 밖을 도는 박 위원장의 행보는 고육책에 가깝다. 강경투쟁에 대한 부정 여론도 희석시켜야 하고, 추석을 앞두고 민생을 챙기며 여론의 흐름을 살펴야 하기 때문이다. 새정치연합 의원들은 이날 상임위별로 나뉘어 사학비리 논란이 불거진 상지대학(교문위)과 임대주택(국토위), 쪽방촌(보건위)을 찾아 민생행보를 했다.



 현재로선 추석 이후에도 강경론에 이끌릴 가능성이 크다. 박범계 원내대변인은 “추석 이후 팽목항에서 서울까지 도보 행진하는 계획은 그대로 추진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다만 “세월호 국면의 장기전에 대비하는 동시에 국회를 버려선 안 된다는 요구가 만만치 않아 일부 의원이 교대로 행진에 참여하는 방식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당내 일부 의원이 주장하는 박 위원장의 거취 문제에 대해선 “아직 정해진 바가 없다”고만 했다.



 박 위원장은 최근 들어 야당이 직접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입장에서 발을 빼는 모습이다. 대신 정부·여당의 책임론을 강조하고 있다. 1일 세월호 유가족들을 만나선 “누가 공을 가져가는 걸 떠나 협상 타결이 유가족에게 제일 큰 선물이 아니냐”고 했다. 또 2일엔 진도 팽목항에서 10명의 실종자 가족을 만나 “야당이 빠진 상태에서 여당과 유가족이 신뢰를 구축하면 특별법을 마무리하는 데 도움이 되지 않을까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공개한 추석 홍보물에서도 “박근혜 대통령이 응답하라”고 촉구했다.



글=강태화 기자

사진=송봉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