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영석 "세월호 인양 기술적 검토"

김영석 해양수산부 차관이 4일 “세월호 인양과 관련한 기술적 검토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4월16일 세월호 사고 이후 실종자 구조 및 수색 주무부처인 해수부 관계자가 인양 가능성을 언급한 것은 처음이다.



"수색작업 한계 도달 땐 대안 고려"
침몰사고 후 인양 가능성 첫 언급

 김 차관은 4일 국무조정실·안전행정부·소방방재청 등 7개 관계부처가 합동으로 정부서울청사에서 한 ‘과도기 안전관리계획’ 발표 기자회견장에서 세월호 인양 가능성에 대한 질문을 받고 “실종자 수색 작업이 물리적으로 한계에 도달했을 때 수색의 대안으로서 인양을 고려할 수 있다는 차원에서 기술적 검토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 수색작업이 한계에 도달한 후에는 배를 방치해두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지금까지 해수부는 실종자를 전부 찾을 때까지 인양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지난 1일에도 이주영 해수부 장관이 “선체 인양은 수중수색이 끝나야 한다. 아직은 기약없다”고 밝힌 바 있다.







 이날 기자회견에 동석한 김석균 해양경찰청장도 “세월호 선체 내부의 붕괴 위험이 있고 날씨가 추워지면서 수색할 수 있는 날짜는 제한적일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김 청장은 그러나, “수색 시한이 정해진 것은 아니며 마지막 실종자 한 명까지 찾겠다는 각오로 수색하고 있다”고 부연 했다.



 한편 정종섭 안행부 장관은 축대나 저수지 붕괴 징후 등 안전사고를 초래할 수 있는 위험요인을 신고하면 포상금을 지급하는 제도(‘안전신문고’)를 내년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또 세월호 사고일(4월16일)을 감안해 9월부터 매월 16일이 ‘인명구조 훈련의 날’로 지정되고 전국 90개 해경 파출소에 내년부터 3~4년에 걸쳐 12t급 고속구조정이 배치된다.



박진석·김기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