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탈북 엄마들에게 사랑의 유모차 선물

유모차 기증행사를 벌인 이재민(왼쪽)·김귀옥씨.
‘탈북 여성에게 꼭 필요한 게 뭘까’는 고민 끝에 내린 결론은 유모차였다. 가격이 대당 200만~300만원하는 고가품까지 등장한데다, 잠깐 쓰는 유아용품이라 살림이 어려운 탈북가정엔 부담이란 생각에서다.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강남구협의회 소속 여성자문위원들의 ‘사랑의 유모차’ 기증운동은 이렇게 출발했다.



이재민·김귀옥씨 앞장 첫 기증식
기저귀·옷·책 … 강남 엄마들 동참

 지난 한 달 남짓 20여 개 플래카드를 붙이고 5000장의 전단을 돌려 중고 유모차를 포함한 유아용품을 기증받았다. 지난 2일 오후 서울 대치동 강남구민회관에선 탈북가족 45명을 초청해 첫 기증식을 열었다.



 행사를 주도한 이재민(63·강남구 의원)·김귀옥(68·종로화랑 대표)씨는 “힘겹게 안고온 아이를 유모차에 태운 뒤 눈물을 훔치며 돌아가는 모습에 피로가 말끔히 사라졌다”고 말했다. 이씨는 “둘째 낳을 때 쓰겠다고 아껴뒀던 고급 유모차를 탈북 산모에게 전해달라고 선뜻 내준 엄마도 있다”고 말했다. 어린 손주 셋을 둔 김씨는 자신이 사는 타워팰리스 2차 입주민을 일일이 찾아다녀 모두 68명이 동참토록 했다.



 이들이 모은 물품은 유모차 10대와 세발자전거 5대, 보행기·변기 등 1t 트럭 12대분. 일회용 기저귀와 유아복·아동도서도 탈북자들이 듬뿍 가져갈 수 있을 만큼 모았다. 민주평통 강남협의회장인 ㈜블랙야크 강태선 회장도 자사 아동의류 1000여 점을 기부했다.



 이씨는 “중고물품이라 혹 마음이 상할까 각별히 신경을 썼다”고 귀띔했다. 유모차는 걸레질과 기름칠을 하고 소독도 마쳤다. 옷은 아동용 세제로 전문세탁을 한 뒤 다림질해 비닐포장을 했다. 기증물품 손질작업이 이뤄진 김씨의 집은 보름 동안 가내수공업 공장처럼 돼버렸다. 김씨는 “탈북여성분에게 좋은 추석선물을 주려고 정말 열심히 준비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2차 행사를 위한 물품기증도 곧 시작할 예정이다.



글·사진=이영종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