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동차·카드·캐피털업계 복합할부 수수료 갈등

복합할부금융상품 판매를 놓고 힘겨루기를 했던 자동차-카드·캐피털업계가 이번엔 수수료율 조정을 놓고 맞붙었다. 4일 현대자동차가 카드사에 내는 수수료율 1.9%에 대해 “0.7%로 내려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선 것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고객이 카드로 대금을 결제하면 자동차사는 이틀 뒤 카드사로부터 대금을 받고, 카드사는 캐피털사로부터 그 다음날 전액을 받는다”며 “2000만원짜리 차에 하루 수수료로 38만원을 내는 격”이라고 말했다.



 복합할부란 차를 살 때 소비자가 캐피털업체와 제휴한 카드로 결제하는 것이다. 카드 대금은 캐피털사가 대신 갚고, 소비자는 캐피털사에 매달 할부금을 내는 구조다. 이때 카드사는 자동차회사에서 1.9%의 가맹점 수수료를 받았다. 지금까지는 카드사가 수수료의 일부(약 1.6%)를 캐피털사와 구매자에게 캐시백 형태로 돌려줬다. 카드·캐피털업계는 반발하고 있다. 익명을 원한 카드사 관계자는 “(0.7%는) 체크카드 수수료율인 1%에도 미치지 못한다. 수용하기 어렵다”고 반박했다. 현대차 측은 이에 대해 “자금조달과 채권회수에서 비용이 들지 않는 체크카드의 영세가맹점 수수료율을 0.7% 이하로 낮추는 방안을 반영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