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태용표 '신공' 축구, 이청용을 따르라

베네수엘라와 평가전을 앞두고 훈련 중인 축구대표팀의 기성용과 차두리·이청용·이근호(왼쪽부터). 표정들이 밝고 분위기도 좋다. [파주=김진경 기자]


한국 축구대표팀이 화끈한 공격 축구로 승부를 건다. 속 시원한 승리와 함께 브라질 월드컵 부진의 그림자를 씻는 게 목표다. 성패는 ‘블루 드래곤’ 이청용(26·볼턴)이 중앙 미드필더로 나서는 새 전술이 먹히느냐에 달려 있다.

오늘 부천서 베네수엘라와 평가전
중원 사령관, 구자철 대신 이청용
"우루과이전까지 추석 2연승 선물"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29위 베네수엘라(5일 부천종합운동장), 랭킹 6위 우루과이(8일 고양종합운동장). 추석 연휴를 즈음해 열리는 두 차례 A매치의 상대는 모두 한국(57위)보다 랭킹이 훨씬 높다. 두 경기는 떨어진 한국 축구의 위상을 다시 끌어올릴 출발점이다. 홍명보(45) 전 감독이 이끌었던 한국 대표팀은 브라질 월드컵 본선에서 1무2패로 예선 탈락해 실망을 안겼다. 이후 홍 감독이 물러나고 축구협회 기술위원회가 총사퇴하는 등 축구계가 심각한 내홍을 겪었다.



 감독 대행 역할을 맡은 신태용(44) 코치는 성남 사령탑 시절 보여줬던 ‘신공(신나게 공격) 축구’를 A매치 2연전의 키워드로 정했다. 4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베네수엘라전 공식 기자회견에서 신 코치는 “수준 높은 경기력을 선보여 월드컵 부진에 실망한 축구팬들의 마음을 다독이겠다. 적극적으로 골을 노리는 전술로 재미와 승리의 두 마리 토끼를 잡고 싶다”고 말했다.



 신 코치는 미드필드진이 역삼각형 모양으로 포진하는 4-1-2-3 포메이션을 중심으로 훈련을 진행했다. 두 명의 공격형 미드필더가 공조하며 경기 흐름을 공격적으로 이끄는 형태다. 지난 2일 소집한 대표팀 멤버들은 첫날부터 강도 높은 전술 훈련을 소화했다. 좌·우 측면 수비수들이 공격에 적극 가담할 땐 무려 7명이 상대 진영 깊숙한 지점까지 진출하는 등 공격 비중을 크게 높였다.



 선발 라인업 윤곽도 일찌감치 드러났다. 센추리클럽(A매치 100경기) 가입에 한 경기만을 남긴 이동국(35·전북)이 최전방 공격수로 나설 전망이다. 손흥민(22·레버쿠젠)과 조영철(25·카타르SC)이 좌우 날개로 포진한다. 미드필드진은 이청용·이명주(24·알아인)·기성용(25·스완지시티)으로 꾸려지고, 김민우(24·사간도스)·김영권(24·광저우헝다)·김주영(26)·차두리(34·이상 서울)가 포백을 이룰 것으로 모인다. 골키퍼는 김진현(27·세레소 오사카)이 유력하다.



 전술의 중심은 이청용이다. 신 코치는 종아리 부상을 당한 중앙 미드필더 구자철(25·마인츠)의 빈 자리를 메우기 위해 ‘붙박이 오른쪽 윙어’ 이청용을 중앙으로 돌렸다. 공간 활용, 패싱력 등 플레이메이커로서 이청용의 장점을 활용하기 위해서다. 중원 파트너 이명주, 한 발 아래 포진할 ‘절친’ 기성용과의 콤비플레이 또한 기대되는 부분이다. 신 코치는 “청용이는 돌파가 좋은 선수로만 알려져 있지만, 시야가 넓고 공간 패스도 수준급이다. 미드필더로서 이청용의 새로운 면목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표팀은 세트피스도 섬세하게 다듬었다. 프리킥과 코너킥 찬스를 가정한 패턴 플레이를 반복 연습했다. 기성용·김민우·박종우 등 전담 키커들이 직접 슈팅하거나 정확한 패스로 동료들의 슈팅 찬스를 만드는 훈련을 집중적으로 했다. 이청용은 “A매치 두 경기에서 다양한 공격 패턴을 시도할 생각이다. 무조건 이기고 싶다. 추석 연휴를 맞아 국민 여러분께 기쁨을 드리겠다”고 말했다.



부천=송지훈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