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대건설, 싱가포르 최대 '해저유류비축기지' 준공식

[머니투데이 임상연기자 sylim@]


본문이미지
현대건설이 싱가포르에 건설한 '해저 유류비축기지' 전경. / 자료=현대건설
현대건설은 지난 2일 싱가포르에서 동남아시아 최초이자 최대 규모인 ‘해저 유류비축기지(JRC1)’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4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싱가포르 총리 리센룽(LEE Hsien Loong)과 발주처 JTC 회장 루춘용(LOO Choon Yong), 현대건설 정수현 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에 준공한 해저 유류비축기지는 현대건설이 해외에서 처음으로 수주한 유류비축기지 프로젝트다. 현대건설은 싱가포르 서남단 주롱섬 인근의 반얀 해역 150m 지하 암반에 150만㎥의 원유 비축기지(약 930만 배럴 규모)와 유조선 접안·운영시설을 건설했다.

주롱섬은 싱가포르 정부가 1987년부터 전략적으로 ‘오일허브’로 조성한 곳으로 태평양과 인도양의 관문에 위치, 한국·중국·일본과 같은 대량의 석유소비국 기업들이 입주해 석유를 거래하는 곳이다. 싱가포르 정부는 유류·화학제품을 비축할 땅이 부족해지자 주롱섬 해저를 뚫고 대형 유류기지를 건설하고 있다.

현재 싱가포르에 건설돼 있거나 건설 예정인 저장시설 규모는 1억8300만 배럴 정도로 이중 이번 프로젝트(1단계/2단계)가 담당하는 용량은 1800만 배럴로 약 10%에 해당한다. 이번 공사는 1단계 공사로서 약 930만 배럴에 해당하는 저장동굴을 건설했다.

현대건설은 이번 공사를 성공적으로 수행함으로서 향후 발주될 2단계 유류비축기지 수주경쟁에서 보다 유리한 위치를 선점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건설은 지난 1981년 풀라우 테콩 매립공사를 시작으로 싱가포르에 진출한 이래 총 79건, 127억7000만 달러에 달하는 공사를 수주했다. 현재는 인프라 및 건축공사 총 14개 현장 47억3400만 달러 규모의 공사를 수행 중이다.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