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녀 대학생 가장 취업하고 싶은 기업…남학생은 삼성전자, 여학생은 CJ제일제당

남녀 대학생들이 가장 취업하고 싶어 하는 기업으로 삼성전자와 CJ제일제당이 각각 1위에 올랐다.



잡코리아 좋은일 연구소가 지난달 19일~27일 전국 4년제 대학(원)생 1511명(남 712명, 여 799명)을 대상으로 ‘100대 기업 고용브랜드 조사’를 실시한 결과다.



남학생들이 가장 취업하고 싶은 기업으로는 삼성전자가 19.8%로 1위였고, 현대자동차(11.5%), 포스코(10.4%), 한국전력공사(10.1%), 기아자동차(7.9%)가 뒤를 이었다. CJ제일제당(7.4%), LG전자(6.9%), 대한항공(6.7%), SK텔레콤(5.8%), 아시아나항공(5.6%)도 남학생들이 취업을 선호하는 기업 상위 10위 안에 들었다.



여학생들이 가장 취업하고 싶어 하는 기업은 CJ제일제당(18.9%)이었다. 이어 아시아나항공(14.6%)과 대한항공(14.4%)이 2위와 3위를 차지했다. 4~10위는 삼성전자(13.9%),포스코(10.0%), 한국전력공사(9.0%), KB국민은행(8.6%), 롯데쇼핑(8.4%), 제일모직(삼성SDI로 합병/7.6%), NH농협(6.8%) 순이었다.



해당 기업을 선호하는 이유로 남학생은 ‘기업이 시행하고 있는 복지제도 및 근무환경(45.6%)’이 가장 큰 영향을 미친다고 답했고, 여학생들은 ‘기업 대표의 대외적 이미지(52.3%)’를 꼽았다. 여학생들은 또한 수평적 기업 문화(26.3%)와 기업의 제품·서비스 체험 경험(15.5%)을 토대로 원하는 기업을 선정했다고 답했다. 잡코리아 좋은일 연구소 최창호 운영위원장은 “기업들이 우수 인재를 채용하기 위해 복지제도와 근무환경을 홍보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채윤경 기자 p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