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로또1등 당첨자' 84%가 특별한 꿈 꾸고 당첨, 무슨 꿈을 꾸었나?

'로또1등 당첨자' 84%가 특별한 꿈 꾸고 당첨, 무슨 꿈을 꾸었나?



나눔포털




로또 1등 당첨자들이 꾼 꿈 중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한 것이 '조상꿈'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나눔로또가 2013년 한 해 로또 1등 당첨자 16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로또 당첨 전에 꿈을 꿨다는 응답자 중 30%가 조상꿈을 꿨다고 전했다. 이어 동물꿈 19%, 대통령꿈 11%, 물이나 불꿈 8%, 재물꿈 8%, 숫자꿈 8%로 순이다.



추석을 일주일 앞두고 로또 1등에 당첨된 손 모씨는 꿈에 돌아가신 아버지가 나타나 로또 구매를 더 집중적으로 했다고 밝혔다. 손 씨는 모 로또복권 커뮤니티와 인터뷰에서 "자영업에 종사하는 가장이다. 요즘 사업이 잘 안 풀리면서 대출을 받아 어렵게 생활하던 차에 로또 1등에 당첨됐다. 꿈에 돌아가신 아버지가 자꾸만 나타나 꾸준히 로또를 구매했는데 아들 고생 좀 그만 하라고 복을 내려주신 것 같다"며 당첨소감을 전했다.



추석선물로 거액의 현금을 선물로 받게 된 손 씨. 그는 매주 로또를 하며 "5등이라도 당첨되면 즐겁고, 낙첨 되더라도 내가 구매한 돈의 50%가 어려운 이웃에게 돌아가기 때문에 편안한 마음을 가졌다"며 로또를 즐겼다고 밝혔다.



손 씨의 당첨사연이 공개된 해당 커뮤니티 관계자는 "추석기간에 고향방문, 가족여행 등 바쁜 일정으로 로또 구매를 하지 못해 안타깝게 당첨의 행운을 놓치는 경우가 발생하기도 한다. 지난 추석시즌 통계를 보면 1등 당첨금이 40억원을 웃도는 등 고액의 당첨금이 나오기도 해 평소보다 로또 구매에 관심이 높아진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온라인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