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지방대 취업률, 수도권 대학 앞선 까닭은

4년제 지방대학의 취업률이 올해 처음으로 수도권 대학을 추월했다. 또 전체 4년제 대학의 취업률은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지만 전문대 취업률은 4년 연속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부와 한국대학교육협의회는 지난해 8월과 올 2월 졸업자의 대학별 취업률을 조사해 29일 대학알리미 사이트(www.academyinfo.go.kr)에 공시했다. 이에 따르면 4년제 대학 취업률은 2012년 59.5%에서 지난해 59.3%, 올해 58.6%로 하락했다. 반면 2011년 60.7%였던 전문대 취업률은 올해 61.4%로 올랐다. 4년 연속 상승이다. 올해는 특히 4년제 비수도권 대학의 취업률이 55.1%로, 수도권 대학(54.3%)을 처음 앞질렀다. 전문대를 포함한 비수도권 대학의 취업률 역시 59.7%로, 수도권 전체 대학(57%)에 비해 2년 연속 우위를 지켰다. 교육부 관계자는 “수도권 대졸자들은 주로 대기업 취업을 바라지만 지방대 출신들은 중소기업을 선택하는 등 눈높이를 낮추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지방대가 지역기업과 연계하는 등 취업 지원에 적극 나선 점도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취업률이 가장 높은 대학은 충남 천안의 한국기술교육대학(85.9%)이다. 이 대학은 교육부가 건강보험 데이터베이스를 기준으로 취업률 통계를 내기 시작한 2010년 이후 가장 높다. 이 대학 오창헌 경력개발·IPP 실장은 “이론과 실험실습을 5대5로 배분해 전공 실무능력을 기르는 데 교육의 초점을 맞추고 있다”며 “3~4학년 학생들은 전공에 맞는 기업체에 최대 10개월간 파견돼 현장실습을 한다”고 말했다.

 졸업생 3000명 이상 대규모 4년제 대학 중에선 고려대의 취업률이 가장 높았다. 이어 성균관대·연세대·서울대·인하대 순이었다. 졸업생이 2000명이 넘는 전문대 중에선 구미대(83%)·영진전문대(78.9%)·경남정보대(72%)·동의과학대(70.3%)·울산과학대(70.1%) 순으로 취업률이 높았다. 교육부 집계 취업률은 건강보험 직장가입자와 해외취업자, 영농업 종사자가 차지하는 비율을 말한다. 전체 대졸자에서 진학한 사람과 군입대자, 외국인 유학생 등은 제외한다.

김성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