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성결대학교, 적성고사 국어·수학 50문항 풀어야

강규철 입학관리처장
성결대학교는 2015학년도 입학정원의 약 50%를 수시에서 선발한다. 모집기간은 9월 11일부터 9월 18일이며 인터넷으로 접수한다.

전년도에 비해 전형도 단순화됐다. 학생부교과를 100% 반영하는 일반전형1(305명 모집)과 적성고사 성적을 반영하는 일반전형2(164명 모집)가 있다. 특히 올해로 4년째를 맞는 적성고사전형은 성결대학교 수시의 대표적인 전형이다. 성결대학교의 2015학년도 수시는 수험생의 내신 등급과 본인의 선호에 따라 학생부 위주 혹은 적성고사 위주로 선택하여 지원할 수 있도록 맞춤형 전형으로 모집을 한다. 성결대학교 입학관리처 관계자는 “대입전형간소화로 인해 전형이 단순화되면서 수험생들이 선택할 수 있는 폭은 줄었지만, 본인의 학생부 등급과 적성고사의 장점을 잘 파악하고 지원하면 합격률을 더 높이는 장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성결대학교는 2015학년도 모집 정원 내 특성화고교출신자전형을 신설했다. 정원 외 특성화고교출신자전형의 최대 모집인원이 입학정원의 1.5%로 한정돼 있다. 성결대학교는 고른기회 입학전형의 일환으로 특성화고교 출신자들을 위한 특성화고교출신자전형을 만들었다고 전했다.

 적성고사의 과목과 문제수도 줄였다. 전년도에는 60분 동안 70문제(국어·영어·수학)를 풀어야 했지만, 올해는 문제풀이 시간은 동일하나 영어 과목을 폐지하고 문제수도 줄었다. 국어와 수학 각각 25문제씩 50문제를 출제한다. 모집단위에도 변화가 있다. 2015학년도부터 일어일문학과와 유통물류학부가 사라지고 동아시아물류학부(유통물류학전공·동아시아학전공)가 신설됐다.

  전형 간 중복지원이 가능하다. 총 6회 제한 내에서 수시모집 전형에 자유롭게 중복지원할 수 있다. 성결대학교는 경기도 소재 4년제 대학 중 유일하게 뷰티디자인학부가 있는 곳이다. 경기도권 대학 진학을 고려하고 있는 학생들에게 보다 폭넓은 전공 선택, 대입 기회를 주고 싶어 중복지원을 허용키로 했다는 게 학교 측의 설명이다.

 학생부 학년별 반영비율은 1학년 30%, 2학년 30%, 3학년 40%이며 학생부 요소별 반영비율은 교과 100%이다. 신학·인문·사회과학·사범·예술대학 모두 국어·수학·영어·사회·과학 교과목 중 석차등급이 높은 한 과목씩(학년별 3개 과목씩 총 9개 과목)을 반영한다. 단 공과대학의 경우 수학·영어·사회·과학 교과목 중 석차등급이 높은 한 과목씩을 반영한다. 과목별 석차등급은 성결대학교의 등급 배점에 따라 환산등급으로 적용한다. 석차등급 반영이 불가능한 졸업자의 경우 중간석차 백분율을 적용한다. 성결대학교는 외국인 전임교수 확보율과 다양한 외국어 교육 프로그램 등으로 글로벌인재를 육성하고 있다. 탄력적인 학사제도(전과, 복수전공) 등을 통해 재학생들에게 다양한 기회도 제공하고 있다.  



김만화 객원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