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주하 남편, 미국서 혼외자 출산 의혹… 별거 전 이미 임신?





 

김주하 MBC 기자와 이혼소송을 진행 중인 남편 강모씨가 내연녀와의 사이에서 혼외자을 낳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5일 여성잡지 ‘우먼센스’는 최근 발간된 9월호를 통해 김주하의 남편 강모씨가 내연녀와의 사이에서 올해 초 딸을 낳았다는 사실을 밝혔다.



우먼센스가 보도한 바에 따르면 김주하 남편의 내연녀는 지난 1월 미국에서 아이를 낳았다. 내연녀의 임신 시점은 김주하와 별거하기 이전이다.



또 김주하 측근의 말을 인용해 “교제 당시 강씨가 유부남이라는 사실에 대해 첫 아이를 낳은 후에야 알게 됐다. 이로 인해 김주하가 충격과 배신감에 상상 이상으로 힘들어했다. 아이가 없었다면 벌써 헤어졌을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김주하는 지난해 9월 23일 서울가정법원에 남편을 상대로 이혼 및 양육자 지정 소송을 제기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김주하’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