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리틀야구, 29년 만에 세계 정상 등극… 태극기 꽂았다





 

한국 리틀야구가 29년 만에 세계 정상을 정복했다.



박종욱 감독이 이끄는 한국 리틀야구 대표팀은 25일(현지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윌리암스포트 라마데 스타디움에서 열린 제68회 리틀리그 월드시리즈(세계리틀야구선수권대회) 결승전에서 미국 그룹 1위인 시카고 대표 일리노이를 맞아 8-4로 승리했다.



이로서 한국 대표팀은 1985년 이후 29년 만에 리틀야구 월드시리즈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1984년과 1985년 연속 우승에 이어 통산 세 번째 리틀야구 월드시리즈 우승이다.



12세 이하 서울시 대표로 꾸려진 이번 리틀야구 대표팀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예선에서 6전 전승을 거둔 뒤 월드시리즈 무대에 올랐다. 체코와의 개막전을 시작으로 결승까지 5전 전승을 거두며 세계를 깜짝 놀라게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리틀리그 월드시리즈 홈페이지 캡처 ]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