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허리 굽힐 때 아프면 디스크, 편하면 척추관협착증

연세견우병원 척추센터 문병진 원장은 “척추 질환의 올바른 치료를 위해서는 영상진료와 문진 모두 중요하다?는 철학을 갖고 있다. 문 원장이 척추질환자에게 증세와 치료법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김수정 기자


발목이 뻣뻣해지면서 신발이 자꾸 벗겨지거나, 계단을 오를 때 발이 걸리는 일이 잦아진다면 ‘이것’을 의심해야 한다. 걸을 때마다 통증이 심해 "100m 걷는데 두 번은 쉬어야 하는 사람”도 마찬가지다. 허공을 걷는 듯 발바닥에 감각이 느껴지지 않을 때면 이미 늦었을지도 모른다. 60~70대 노년층이 많이 겪는 ‘척추관협착증’ 얘기다.

의학적으로 협착증(stenosis)은 피나 신경이 통하는 관이나 통로의 폭이 좁아지거나 막힌 상태를 말한다. 척추관협착증은 퇴행성 질환이다. 나이가 들면서 불필요한 뼈(골극)가 자라면서 신경을 누른다.

 연세견우병원 척추센터 문병진 원장은 “척추 사이의 물렁뼈(디스크)가 튀어나오는 추간판탈출증은 주로 20∼40대에 발생하지만 협착증은 퇴행성 변화가 진행하는 50∼70대에 흔하다”고 설명했다.

 두 질환 모두 통증이나 마비 등의 증상을 공통적으로 보이지만 약간의 차이가 있다. 디스크는 허리를 앞으로 굽히기가 힘든 반면, 협착증은 오히려 같은 동작일 때 편하고, 허리를 펴거나 서서 걸을 때 불편함을 느낀다.

디스크 환자는 몸을 숙일 때 튀어나온 추간판이 신경을 압박하지만, 협착증은 반대로 신경이 지나가는 척추관 통로가 넓어지기 때문이다. 또 디스크는 일상생활에서 지속적으로 통증을 느끼지만 협착증은 유독 걸을 때만 통증이 심하다. 이런 증상을 ‘신경성 간헐적 파행증’이라 부른다.

고령환자라면 풍선확장술을

원인이 다른 만큼 치료법에도 차이가 있다. 보통 척추질환은 증상이나 후유증을 고려해 수술과 비수술적 치료를 선택하는데, 보존적 치료로 효과를 보지 못하거나 발목마비나 대·소변 장애 같은 영구 후유증이 의심되지 않는다면 환자의 예후가 좋은 비수술 치료법을 권한다.

 허리디스크에는 ‘고주파수액감압술’이 주로 이용된다. 고주파가 장착된 직경 1㎜의 특수바늘을 허리에 찔러 40~50도의 열을 가해 튀어나온 디스크를 녹이는 방식이다. 충격을 받아 디스크를 감싸는 섬유가 찢어지면 비정상적으로 신경이 자라면서 허리통증이 올 수 있다. 이 경우에도 고주파수액감압술로 효과를 볼 수 있다. 수술시간이 20분 정도로 짧아 몸에 무리가 덜 가고 재활기간도 짧다.

 고령의 척추관협착증 환자라면 풍선확장술을 고려해 보자. 꼬리뼈를 통해 척추에 직경 2㎜가량의 풍선을 넣고, 조영제를 집어넣어 좁아진 추관공(신경이 나오는 구멍)을 확장시키는 것이다. 신경이 지나는 통로가 넓어지면서 통증 완화는 물론 걸음걸이도 편해진다. 실제 국제학술지인 『pain physician』에는 풍선확장술을 받은 환자는 일반 환자에 비해 추관공이 약 30% 늘어나면서 통증이 절반가량 줄고, 걷는 거리는 3배가량 늘어났다는 결과가 실리기도 했다.


문진이 영상보다 진단에 더 중요

그러나 급성이냐, 만성이냐의 차이일 뿐, 모두 신경 압박이 원인인 데다 증상도 비슷해 실제 두 질환을 확인하고 치료하는 일은 매우 어렵다. 특히 고령 환자는 만성디스크가 고착돼 협착증으로 발전되기도 한다. 이때 디스크와 협착증이 동반되면서 척추뼈가 전반적으로 악화되는데 화질의 제약을 받는 컴퓨터 단층촬영(CT)이나 MRI(자기공명영상촬영)만으로는 정확한 진단이 어려워 의사의 판단이 더욱 중요해진다.

 문병진 원장은 척추전문의로 10년의 경력과 1만례 이상 수술 및 비수술경험에도 여전히 ‘대화(문진)가 8이면 영상 진료는 2’라는 철학을 고수하고 있다. 문진을 통해 어느 부위에 어느 정도 신경이 압박하고 있느냐를 확인한 뒤, 마비나 통증 정도에 따라 시급한 부분에 치료를 권한다. 문 원장은 “고령 환자는 보통 척추 다섯 마디가 모두 이상이 있는 경우가 많은데, 이를 한꺼번에 치료하면 환자의 몸에 무리가 와서 오히려 상태가 악화될 수 있다”고 말했다.

 연세견우병원은 다른 곳에 비해 절반 정도로 수술비가 싸다. 문 원장은 “재료나 장비의 차이는 없으며, 고주파수액감압술 등 비수술은 100만원대면 치료를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박정렬 기자 lif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