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샌프란시스코 조약 당시 '독도는 한국땅' 인증한 일본 지도 발견





  일본 정부가 영토에서 독도를 제외하고 그린 지도가 24일 공개됐다. 독도연구가 정태만(59)씨는 최근 단국대 사학과 박사 논문에서 “1951년 일본 정부가 대일평화조약(샌프란시스코 강화조약)을 맺을 때 사용한 지도를 발견했다”며 “지도에는 독도를 제외 시킨 반원이 그어져 있다”고 주장했다.



지도의 제목은 ‘일본영역참고도’. 정씨는 박사 논문을 작성하던 중 이 지도를 한 일본인의 홈페이지에서 찾았으며, 일본 국회도서관에 소장된 같은 지도를 확인했다. 이 지도 하단에는 일본 해상보안청 수로부가 1951년 8월 작성했다는 표기가 돼있다. 또 일본 국회도서관에는 같은 해 10월 일본 국회가 샌프란시스코 조약을 비준할 때 일본영역참고도가 제출됐다는 기록도 남아있다.



정씨는 “지도의 이름이 일치할 뿐 아니라, 당시 국회의 회의록을 살펴보면 독도를 영토에서 제외한 문제점에 대한 토론이 남아있다”고 설명했다. 정씨는 또 “지금껏 일본은 '대일평화조약이 독도를 한국 땅이라고 명시하지 않았다'며 영유권을 주장해 왔지만, 이 지도를 보면 당시 일본과 연합국 모두 독도를 한국 영토로 인정했던 것으로 해석된다"고 말했다.



지금껏 일본이 영토에서 독도를 제외시켰던 역사적 기록은 1952년 작성된 ‘일본영역도’에서 찾을 수 있었다. 일본 외무성의 도움을 받아 마이니치 신문사가 작성한 것으로, 여기에도 독도는 일본 영역에서 빠져있다. 정씨는 “’일본영역참고도’는 정부가 직접 작성한 첫 독도 제외 지도라는 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추가 검증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있다. 홍성근 동북아역사재단 독도연구소장은 “대일평화조약의 부속지도가 맞는지는 좀 더 살펴볼 필요가 있다”며 “조약에 나와있는 ‘북위 29도선’ 같은 것들이 이 지도에는 빠져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샌프란시스코 조약과 이 지도의 직접 연관성에 대해 좀 더 연구가 뒤따라야 한다는 지적이다.



김호정 기자 wisehj@joongang.co.kr

[사진 뉴스1]



☞대일평화조약=1951년 9월 8일 미국을 비롯한 48개 연합국과 일본 사이에 서명된 조약. 샌프란시스코 회의에서 서명됐다. 제2차 세계대전을 종결시킨 조약으로 전쟁 종료뿐 아니라 일본의 영토·재산·어업·통상 등에 관한 내용이 들어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