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Biz Report] 눈 앞에 한강, 단지 앞엔 지하철

기자
김종윤 사진 김종윤
삼성물산이 서울 용산구에 분양하는 ‘래미안 용산’의 조감도. [사진 삼성물산]
삼성물산이 용산에서 복합주거단지 분양에 나섰다. 삼성물산은 서울 용산구 한강로 2가 342번지 일대 용산역 전면3구역을 재개발한 복합주거단지 ‘래미안 용산’을 분양 중이다.

용산 스카이라인 바꿀 복합단지 ‘래미안 용산’

‘래미안 용산’은 지하 9층~지상 40층 2개 동의 트윈타워다. 오피스텔은 전용면적 42~84㎡ 782실, 아파트는 전용면적 135~240㎡ 195가구(펜트하우스 5가구 포함) 등 총 977가구로 구성됐다. 조합원분을 제외한 오피스텔 597실과 아파트 165가구 등 762가구를 일반분양 중이다.

오피스텔에는 바닥 난방시설이 깔려 있다. 세탁실, 창고와 함께 풍부한 수납공간도 갖췄다. 층고는 일반 아파트보다 40㎝ 높은 270㎝나 된다. 아파트는 2~3면이 개방형인 파노라마식 거실 설계를 적용했다. 자연환기는 물론 조망이 좋다.

150m의 고층에서 느낄 수 있는 높은 조망도 주목할 부분이다. 공동주택은 21~40층까지 고층에 배치되기 때문에 일부 가구를 제외하고는 한강 및 용산공원을 내려다볼 수 있다.

조경 및 커뮤니티시설도 ‘래미안 용산’이 내세우는 장점이다. 피트니스 센터 같은 커뮤니티 시설을 지상 20층에 배치해 쾌적한 개방감을 느낄 수 있도록 설계했다. 20층 주민 커뮤니티에는 동과 동을 연결하는 독특한 외관의 스카이브릿지를 만들어 두 건물 간의 이동 편의성을 높였다. 스카이브릿지는 주민들의 휴식공간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

뛰어난 입지여건도 ‘래미안 용산’의 자랑거리다. 지하철 1호선과 중앙선 환승역인 용산역과 지하철 4호선 신용산역이 인근이다. 단지의 지하 1층과 신용산역은 연결됐다.

단지 주변에 7만5900㎡ 규모를 자랑하는 용산가족공원이 위치해 도심 속 자연을 누릴 수 있으며 한강시민공원 이촌지구와 가까워 이용이 편리하다. 단지 인근 용산미군기지 약 265만㎡ 중 미국 대사관부지, 드래곤힐 호텔, 헬기장 등을 제외한 약 243만㎡가 대규모 공원으로 탈바꿈될 예정이다. ‘래미안 용산’모델하우스는 송파구 문정동 래미안 갤러리 5층에 마련되며, 입주는 2017년 5월 예정이다.


김종윤기자 yoonn@joongang.co.kr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