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당 일각에서도 "박근혜 대통령, 유민아빠 만나야"

[앵커]

어려운 시기에 집권 여당이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주지 못하고 있는 것 아니냐 그런 비판인데요. 새누리당 일부에서는 결국 다른 목소리도 좀 나오는 것 같기는 하더군요?

[기자]

예, 그렇습니다. 세월호 특별법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건 박근혜 대통령의 결단뿐이다, 이런 목소리가 새누리당 내부에서 일부 비주류 의원들 중심으로 조금씩 나오고 있습니다.

이 소식은 조익신 기자의 리포트로 보시겠습니다.

+++

지난 5월 16일, 세월호 유가족을 만나 굳은 약속을 했던 박근혜 대통령.

[박근혜 대통령(지난 5월 16일) : (특별법은) 유족의 애끊는 마음이 잘 반영이 되도록 해 달라 그렇게 제가 지원을 하겠습니다.]

그 약속은 청와대 홍보영상으로만 남겨진 채, 지켜지지 않고 있습니다.

유가족은 곡기를 끊고 대통령과의 면담을 요구하고 있는 상황.

새누리당 내에서도 더는 대통령이 세월호 특별법 문제를 외면해선 안 된다는 지적이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정병국/새누리당 의원 : 대통령까지도 나서셔야 한다고 생각을 합니다. 신뢰를 회복하는 데 있어서 저는 김영오 씨를 만나는 것도 맞다 이렇게 생각을 합니다.]

[김용태/새누리당 의원(MBC 라디오) : 대통령까지 나서서 이 문제를 정말 풀어나가 보자라고 하는 그런 전향적인 자세를 보일 때라고 생각합니다.]

세월호특별법 처리를 바라며 시작된 아이스 버킷의 첫 지목 대상도 박 대통령이었습니다.

[김영웅/희귀난치병 환자 : 누구보다 큰 책임감으로 특별법 통과를 꼭 도와주셔야 할 박근혜 대통령님입니다.]

민생을 챙기겠다며 부산 자갈치 시장을 찾은 박 대통령.

정말 시급한 민생 과제는 청와대 앞 광화문에 있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JTBC 핫클릭

임시국회 시작됐지만…세월호법 표류에 정국 '안갯속''유민이 아빠' 끝내 병원행… 청와대로 '공' 넘긴 야당야 "박 대통령, 유가족 만나라"…여 "정치권서 풀어야"세월호 특별법 시계제로…"김영오씨 병원 이송, 미음도 거부"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