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슈 인터뷰] 김성규 '천안시 FAST 콜택시' 공동대표

천안시가 예산을 지원하는 ‘FAST 콜’ 통합콜센터 사업이 무리하게 추진됐다는 비판과 함께 사업자에 대한 자격 논란이 불거지자 ‘㈜천안시 FAST 콜택시’가 적극 해명에 나섰다. 김성규(사진) 공동대표를 만나 통합콜센터 위탁사업자와의 계약 과정과 통합콜센터 추진 상황을 들어봤다.



새 위탁사업자 자격에 문제 없어
개인·법인택시 사실상 통합됐다





-위탁 업체 자격에 문제가 있다는 주장이 있다.



“천안시가 자체 조사한 결과에서도 결격사유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서류상으로나 법적으로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는다. 특히 운영 실적이 최근 4년 내에 2개 시·군 이상이어야 한다는 조건을 충족하는 물품납품실적증명서도 제출했다. 입찰 설명회에서 계약업체 직원이 사업설명을 하지 않았다는 주장도 사실과 다르다. 직원이 나와 제안 설명을 했기 때문이다. 왜 자격이 되지 않는다는 건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



-단독 사업이 가능하냐는 의문도 제기됐다.



“단독으로 시스템과 장비를 구축할 수 없다는 얘기는 어불성설이다. 위탁사업자는 컨소시엄 형태가 아닌 단독으로 계약했다. 능력이 없으면 앞서 시행한 2개 시·군의 콜택시 사업을 추진했겠는가. 단독으로도 얼마든지 장비와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는 업체다. 장비를 구입하거나 콜센터와 연동되는 호환 프로그램을 구축하는건 전적으로 업체의 몫이다. 하지도 못할 업체를 선정하면 사업이 추진되겠나.”



-제안 내용과 다르게 장비·시스템이 구축된다는데.



 “단독 계약한 해당 업체가 어떤 업체의 장비를 쓰든, 어떤 업체의 시스템으로 콜센터를 구축하든 택시 조합원과 이용객이 편리하게 이용하면 된다. 장비와 시스템 업체를 바꾸는 부분은 전적으로 계약 업체가 할 일이다. 오히려 우리가 계약 업체와의 협상 과정에서 당초 업체가 제안한 것보다 내비게이션과 블랙박스 같은 장비를 최신형으로 달아달라고 요구했고, 이를 업체가 받아들여 변경된 것이다.”



-프로그램 제공 업체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일부 시·군에서 문제를 일으킨 것으로 알고 있다. 계약업체가 사용할 해당 업체의 프로그램은 프로그램상의 문제에서 비롯된 것이 아니다. 그런 지자체들은 지금처럼 단독계약이 아닌 장비와 프로그램을 따로 납품하는 컨소시엄 형태다. 그리고 문제가 된 업체는 카드결제기 안에 중고 부품을 넣어 물의를 빚었던 사안이다. 부품상의 문제였지 업체의 프로그램 자체가 문제가 있는 건 아니다.”



-법인택시와의 계약이 남아도 서둘러 통합하는 이유는.



“당초 법인택시 콜센터를 위탁 운영하는 업체가 개인택시까지 통합해 콜센터를 운영할 가능성이 높았다. 하지만 입찰에서 해당 업체가 선정되지 않았다. 하지만 이번에 계약한 위탁 업체가 법인택시와 맺은 업체에 위약금을 지불하면서까지 통합하겠다는 의지를 보여 콜센터 통합이 가능해지게 됐다.”



-9월 1일부터 콜센터가 통합된다는데.



“지금도 041-623-5000(법인택시)와 041-623-6000(개인택시)는 물론 041-554-1000(통합번호)도 함께 운영하고 있다. 법인택시와의 계약 문제가 해결됨에 따라 법적으로는 통합이 이뤄졌다고 보면 된다. 향후 장비를 장착하고 콜센터와 프로그램을 호환하는 문제만 해결되면 완전한 통합이 가능하게 된다.”



-일부 조합원의 주장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



“극소수의 일부 조합원들의 음해에 불과하다. 전 ‘FAST콜’ 임원진은 시에서 나온 보조금으로 매달 본인의 활동비를 챙겨 갔다. 조합에서 운영하는 주유소도 조합장이 겸직했다. 하지만 새로운 임원진들이 활동비도 폐지하고 주유소 겸직도 내려놨다. 반대 세력들의 갖은 의혹에 흔들리지 않고 사업을 추진할 생각이다.”



-조합원과 시민들에게 한 말씀.



“큰 잔치를 치르다 보면 그릇이 깨지는 법이다. 그런 유언비어에 아랑곳하지 않고 믿어주는 조합원들에게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콜택시를 이용하는 데 불편함이 없도록 더욱 질 높은 서비스로 시민들에게 다가가겠다.”



글=강태우 기자, 사진=채원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