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월성 1호기 재가동 추진…"흑자 보단 최대 2천억 적자"

[앵커]

수명을 연장해 가동 중에 있는 고리원전 1호기에 이어 정부는 설계수명이 끝난 월성 1호기에 대해서도 재가동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무엇보다 경제성이 좋다는 점을 명분으로 내세우고 있는데요. 그런데 흑자는커녕 적자가 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박영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사용기한 30년이 지나 가동이 중단돼 있는 월성원전 1호기입니다.

현재 이 원전은 정부로부터 재가동 승인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한국수력원자력은 월성 1호기를 연장 운영하면, 10년 동안 600억 원 넘게 흑자가 난다는 보고서를 지난 2009년 발표했습니다.

하지만 국회 심상정 의원실과 환경운동연합이 국회예산정책처에 의뢰해 경제성을 다시 따져보니 반대의 결과가 나왔습니다.

흑자는커녕, 최대 2천억원 넘게 적자로 나온 겁니다.

사용 후 핵연료 처리비용과 원전 해체 비용 평가액 등이 3년새 큰 폭으로 늘어나면서 나온 결과입니다.

[심상정/정의당 의원 : 월성 1호기는 안전 측면에서도 위험할 뿐 아니라 경제성도 낮기 때문에 수명 연장은 중단해야 합니다.]

한수원도 재가동에 따른 경제성은 현 시점에서 다시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시인했습니다.

[박충희/한수원 설비개선실장 : 최근의 사후처리비 증가분 이런 것을 반영해서 우리 한수원이 주도해서 평가를 해본 적이 없기 때문에.]

그동안 원전 재가동 명분으로 경제성만을 강조해온 정부는 이에 대한 명확한 해명이 불가피하게 됐습니다.

[앵커]

저희 JTBC 뉴스는 앞으로 원전의 안전성 문제도 짚어볼 계획입니다. 세월호 이후 대두된 우리사회의 안전 불감증 문제 가운데 가장 많은 분들이 걱정하고 계신 부분이기도 하지요. 시리즈로 준비하겠습니다.

JTBC 핫클릭

한수원 "철저한 유지·보수로 '노후 원전' 안전성 확보"일본서 '방사능 고철' 수입…역추적은 사실상 불가능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