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임성한 조카 백옥담, 탕웨이와 싱크로율 100? 얼마나 닮았길래…?







배우 예림과 탕웨이와 닮은 꼴인 배우 백옥담이 임성한 작가의 차기작에 합류한다.



19일 MBC 관계자는 "예림이 임성한 작가의 신작 여주인공으로 발탁됐다"며 "지난 18일 대본리딩에 참석해 호흡을 맞췄다"고 밝혔다.

당초 이 역은 임수향이 물망에 올랐으나 중국영화 촬영으로 불발됐다. 이에 제작진은 새로운 여자주인공을 뽑기 위해 다시 오디션을 진행했고 그 중 예림을 발탁했다.



임 작가는 줄곧 신인 배우만 고집한다. '신기생뎐'의 임수향, '오로라공주'의 전소민, 오창석, 서하준 등이 임 작가가 직접 발굴한 신인이다.



임 작가의 차기작은 오는 10월 첫 방송될 예정이다. 차기작은 방송가 예능국을 배경으로 한 가족극인 것으로 알려졌지만 정확한 줄거리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남자주인공은 TV소설 '순금의 땅'에 출연한 강은탁이 일찌감치 캐스팅된 상황이며 이번에도 임 작가의 조카이자 배우인 백옥담이 조연으로 출연할 예정이다.

탕웨이와 백옥담은 동그란 얼굴형과 이목구비가 빼다 박은 듯 닮았다.

백옥담은 임성한 작가의 조카로 '신기생뎐' '오로라공주' 등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임성한 작가는 과거 드라마 '신기생뎐'에서 백옥담에 대해 "탕웨이 닮았다"는 대사를 넣기도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게임 칼리고벨룸/MBC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