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용철의 마음 풍경] 우주의 영혼

초원의 풀꽃 향기를 맡아 보셨나요.

밤하늘의 은하수와 별똥별을 본 게 언제였던가요.

초원에 서면 누구나 풀꽃이고 구름입니다.

밤하늘의 은하수와 마주하면 우주와 하나가 됩니다.

이름 모를 풀꽃과 별이 된 나를 만나게 됩니다.

우주의 영혼이 내게로 와서 속삭입니다.

지구는 작고 너는 티끌 같은 존재다.

더불어 사는 존재가 아름답다.

-몽골 멍근머리트


조용철 기자

포함의 아픔을 아직도 그대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